D-

  • 4·15 총선 공약 대결에서 여야가 사회적 화두인 ‘공정’을 주요 공약으로 전면 배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정책공약집에 ‘공정’ 챕터를 별도로 마련하며 공을 들였다. 민주당은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 때 불거진 논란을 의식한 듯 사회경제적 불공정 해소에 방점을 찍은 반면 통합당은 ‘조국방지법’ 등을 내세우며 공약 대결에서도 ‘조국 프레임’을 강조했

  •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매표 행위’라고 비판하던 미래통합당 황교안(얼굴) 대표가 지난 5일 돌연 ‘전 국민 50만원 지급안’을 내놓으며 입장을 선회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미 결정된 긴급재난지원금을 반대할 경우 총선 판세에 불리하다는 판단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반대를 위한 반대’보다는 지급 선정 기준 논란을 파고들어 어젠다를 뺏어 오겠다는 의도인 셈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얼굴) 대표가 6일 코로나19 피해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을 총선 이후 전 국민에게 지급하자고 전격적으로 제안한 것은 지급 기준 논란과 이에 대한 국민의 불만이 커질수록 총선을 앞두고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이 대표는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

  • 분석 10명 중 8명 “현재 지지 후보 안 바꿀 것” 연령 내려갈수록 지지 철회 응답 높아 60대 이상 빼곤 코로나 대응 긍정 평가 모두 5선 도전… 출정식 ‘대권 도전’ 언급대구 수성갑은 여권 잠룡이자 문재인 정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부겸(4선) 후보와 미래통합당이 ‘보수 텃밭 탈환’을 위해 수성을에서 빼내 전략 투입한 이명박 정부 특임장관 출신 주

  • 김부겸 ‘소신 있는 정치인’ 긍정평가 주호영, 정부 반감 기류에 반사이익 “코로나로 힘들다” 무당층도 상당수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맞붙은 대구 수성갑은 대구·경북(TK) 최대 격전지다. 대구 최고 부촌으로 대구의 정치 1번지로 불린다. 두 후보를 두고 유권자들의 의견도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6일 만촌이마트 앞에서 만난 40대 여성은 “

  • “좌파 독재 아냐” vs “文정권 자화자찬” 李, 코로나 대응·朴정부 탄핵까지 거론 黃 ‘조국 대 경제’ 프레임으로 각 세워 黃 “말바꾸기는 지도자 생명 갉아먹어” 李 “黃 후보, 말 바꾸더라도 신뢰” 응수“멀쩡한 나라를 2~3년에 망가뜨렸다고 하시는데, 이 얘긴 정말 하고 싶지 않았습니다만 2~3년 전 멀쩡한 나라였다면 헌정 사상 초유의 탄핵이 왜 있었을까, 이런 의

  • 거대 양당 쏙 빠진 첫 비례후보 토론회…“일회용 정당” 난타전

  •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6일 “30대와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세대 비하’ 논란을 일으켰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아는데 30·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 보니 어느 정도 살

  • 민주, 이광재 원주갑 출마로 ‘돌풍’ 기대 통합 “어려운 선거… 6~7곳 승리 목표” “도농 복합 예측 어려워… 투표율 관건”강원은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지역으로 분류된다.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보수 정당들은 역대 강원 지역 총선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19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이 9곳 의석을 싹쓸이했고 20대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원주을 1곳에서만 승리를

  • 민주 李대표, 시민당과 합동회의 첫 참석 “130석 확보 무난… 후보들 언행 신중 주문” 이낙연, 파주 등 경기 지원 “코로나 이길 것” 통합 金위원장, 서울 14곳서 부동층 잡기 “유권자들 역량 보고 뛰면 소기 목적 달성” 金위원장, 평창동서 황교안 첫 지원 유세4·15 총선 D-9인 6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각각 전략적 요충지인 부산·울산·경남(PK)과 서울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