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문소영 칼럼

[문소영 칼럼] ‘똘똘한 1채’도 적정한 보유세 물려야 한다
[문소영 칼럼] ‘똘똘한 1채’도 적정한 보유세 물려야 한다
“집을 사야 할까?” 지난해 12월 미국 뉴저지에서 텍사스 포트워스로 이사한 동생이 이렇게 물었다. 동생은 지금 정원이 딸린 조… 2018-09-13
[문소영 칼럼] 제우스의 번개와 노회찬
[문소영 칼럼] 제우스의 번개와 노회찬
올림포스 신전 제우스의 무기는 번개다. 범죄자를 응징할 때 이 번개를 쓴다. 잠깐 상상해 본다. 고(故) 노회찬 의원이 받았다는… 2018-07-26
[문소영 칼럼] ‘깜깜이 상가시장’ 투명하게 밝혀져야
[문소영 칼럼] ‘깜깜이 상가시장’ 투명하게 밝혀져야
고 아무개 미용실 원장은 2년 전 서울 압구정동에서 신사동으로 가게를 옮겼다. 건물주가 월 300만원 하던 월세를 단박에 90만원… 2018-06-21

1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