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노주석의 서울살이

[노주석의 서울살이] 서울 고향 만들기
[노주석의 서울살이] 서울 고향 만들기
서울에 산 지 꽤 됐지만 내가 아는 서울 사람 칠팔할은 지방 출신이다. 서울에서 태어났어도 본적은 십중팔구 지방이다. 조부모 … 2017-09-16
[노주석의 서울살이] 만초천은 살아 있다
[노주석의 서울살이] 만초천은 살아 있다
얼마 전 용산 주한미군기지를 둘러볼 기회가 생겼다. 종종 드나들었지만 기지를 돌려받는다는 전제가 없는 ‘남의 떡’이었기에 … 2017-08-19
[노주석의 서울살이] 남산 제1봉수대와 미군 통신탑
[노주석의 서울살이] 남산 제1봉수대와 미군 통신탑
겸재 정선이 그린 ‘목멱조돈’을 보면 남산 두 개의 봉우리에 붉은 해가 겹친 진경을 감상할 수 있다. 겸재가 양천현감 시절 남… 2017-07-22
[노주석의 서울살이] 남산 ‘조선신궁 터’에 대한 상념
[노주석의 서울살이] 남산 ‘조선신궁 터’에 대한 상념
베를린에 다녀온 적 있다. “뭐 볼 게 있겠나?”라는 짐작은 보기 좋게 어긋났다. 베를린의 낮은 고색창연했고, 밤은 눈부셨다. … 2017-06-24
[노주석의 서울살이] ‘백악산도 돌려주오’
[노주석의 서울살이] ‘백악산도 돌려주오’
지난 주말 백악산(북악산) 탐방길에 못 볼 걸 봤다. 사적 제10호 국가지정 문화재인 한양도성 성벽 위에 세워진 군 초소들이 그것… 2017-05-27
[노주석의 서울살이] ‘비운의 돈의문’을 어찌할꼬
[노주석의 서울살이] ‘비운의 돈의문’을 어찌할꼬
사대문이 4개의 큰 문(門)으로 이어진 성(城)과 한 몸이라는 사실을 가끔 잊곤 한다. 내 기억 속에 사대문은 늘 섬이었다. 큰길 … 2017-04-29
[노주석의 서울살이] 한양도성을 위한 변명
[노주석의 서울살이] 한양도성을 위한 변명
“그럴 리가?.” 한양도성의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불발됐다는 뉴스를 접한 순간 말문이 막혔다. 등재 추진 과정에서 생긴 행정력… 2017-04-01
[노주석의 서울살이] 남산 통행료의 진실
[노주석의 서울살이] 남산 통행료의 진실
“남산터널 통행료를 계속 내야 하나요?”라는 질문을 받는 순간 말문이 막혔다. 명색이 서울의 도시 문화를 공부하고, 40년 가까… 2017-03-04
[노주석의 서울살이] 청와대가 떠나야 할 이유
[노주석의 서울살이] 청와대가 떠나야 할 이유
서울 종로구 삼청동 ‘산 35번지’ 한옥에 살았지만 10년을 버티지 못했다. 낡은 기와에서 물이 새고, 흙담이 무너져 내렸다. 연… 2017-02-04
[노주석의 서울살이] 걷고 싶은 도시의 꿈
[노주석의 서울살이] 걷고 싶은 도시의 꿈
구한말 서울은 불결(不潔)의 도시였다. 서세동점(西勢東漸)이 절정으로 치닫던 시절, 파란 눈의 선교사와 여행가들은 인구는 많고… 2017-01-02

1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