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봄바람/손성진 논설실장
바람이 분다. 그것도 온기 품은 봄바람이다. 봄바람은 가을바람처럼 스산하지 않고 피부 속까지 따스하다. 봄바람은 휙휙, 쏴쏴도 아니고 산들산들, 살랑살랑이다. 산에 들에 뽀얀 물감을 풀어놓는… 2017-04-27
[길섶에서] 인사/박홍기 수석논설위원
엘리베이터 문이 열렸다. 가방을 멘 초등학생이 유치원생처럼 허리를 숙여 배꼽 인사를 했다. “안녕” 그리고 “고마워, 인사해서”, 내릴 땐 “학교 조심해 가.” 아파트 이웃들을 잘 모른다. 일부… 2017-04-26
[길섶에서] 낯선 지인/최광숙 논설위원
최근 친한 친구가 남편이 환갑을 맞아 펴낸 것이라며 책 한 권을 가져왔다. 가정주부긴 해도 미적 감각이 뛰어난 친구라 직접 표지 등을 디자인한 예쁜 책이다. 처음에는 친구에 대한 우정과 성의로… 2017-04-25
[길섶에서] 보수화/황성기 논설위원
요 몇 년간 옷을, 하물며 양말조차 제대로 사지 않았다는 사실을 눈치챈 것은 봄철에 접어들면서다. 유행 좇기를 즐기지 않았지만 옷가게에 들러 새 옷도 보고 사곤 했다. 몇 해째 입은 봄옷을 꺼내… 2017-04-24
[길섶에서] 공중전화 팬 서비스/서동철 논설위원
종로3가 피카디리극장 골목에서 점심을 먹고 나오는 길이었다. 공중전화 앞에 줄이 늘어서 있었다. 어르신 서너 분이었으니 ‘늘어서 있다’는 표현은 조금 과장일 것이다. 어쨌든 휴대전화가 퍼진 … 2017-04-22
[길섶에서] 봄날의 청계천/이동구 논설위원
한층 따사로워진 봄기운이 무척이나 반갑다. 청명 한식을 훌쩍 넘기고도 한기를 떨치지 못하던 봄기운이 며칠 새 가로수 잎들을 제법 푸르게 꾸몄다. 하늘을 뒤덮던 미세먼지마저 자취를 감춘 도심… 2017-04-21
[길섶에서] 안개 띠/이경형 주필
비가 온 다음 날, 동트기 전이다. 오두산 중턱에서 시작된 안개 띠는 비탈진 아파트 단지의 허리를 가로질러 장릉 숲으로 이어졌다. 갈현리 들판의 끄트머리를 따라 수평으로 형성된 짙은 안개 띠는… 2017-04-20
[길섶에서] 피(血)/최용규 논설위원
“백마는 가자 울고 날은 저문데/거치른 타관길에 주막은 멀다?”로 시작하는 명국환의 대표곡 ‘백마야 우지마라’는 노래방 문턱깨나 드나든 사람도 따라 부르기가 쉽진 않다. 저음과 고음을 자유… 2017-04-19
[길섶에서] 말(言) 무덤/박건승 논설위원
경북 예천에는 ‘말 무덤’이 있다. 말(馬)이 아닌 말(言)을 묻은 무덤이다. 400여년 전, 이곳엔 여러 성씨가 모여 살다 보니 말다툼에 문중 간 싸움이 그칠 날이 없었다. 마을을 둘러싼 야산은 개가… 2017-04-18
[길섶에서] 자영업자의 설움/오일만 논설위원
모처럼 대학가 학사주점을 찾았다. 젊음의 에너지가 가득한 한구석에서 지인과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런저런 대화 중 주인 아저씨가 푸근한 미소를 머금고 다가온다. 6개월 전 걱정 많은 얼굴이 아니… 2017-04-17
[길섶에서] 오래된 풍경/황수정 논설위원
꽃이며 과일에 빛의 음영이 짜임새 있어야 정물화가 되는 건 아니다. 할머니의 노점도 붙박이 정물화다. 우체국 모퉁이는 날이면 날마다 할머니의 세상이다. 한복판에 플라스틱 의자 하나 깔고 앉으… 2017-04-15
[길섶에서] 노을/손성진 논설실장
도시에 살면서 잊고 사는 것이 한둘이 아니다. 푸른 바다, 파란 하늘이며 흙내 나는 땅도 잊고 있다. 바다는 멀고 하늘은 먼지로 뒤덮였으며 땅은 아스팔트로 발렸다. 그러고 보니 노을을 본 지는 또… 2017-04-14
[길섶에서] 95세 언니/최광숙 논설위원
며칠 전 지하철에서 할머니 두 분이 똑같은 재킷을 입고 있었다. 자매인가 싶었는데 아니지 싶다. 마침 한 할머니가 지하철에서 내려 다른 할머니와 나란히 앉게 됐다.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물어봤… 2017-04-13
[길섶에서] 캐치볼/박홍기 수석논설위원
한강변 공터에서 꼬마가 아버지와 공을 던지고 받았다. 야구 글러브도 끼고 있었다. 캐치볼이다. 쉽게 보지 못하던 광경이다. 주위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치지 않으려는 듯 조심스럽게 공을 던졌다. … 2017-04-12
[길섶에서] 지하철 멍때리기/황성기 논설위원
평일 오전 8시 전후의 출근길 지하철은 콩나물시루 같다. 시루 속에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지 않는 승객을 찾기란 쉽지 않다. 손에 스마트폰이 없다 싶으면 일상의 고단함을 잠시라도 쫓으려 눈을 감… 2017-04-11
[길섶에서] 점심 여행/이동구 논설위원
여행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듯하다. 일상을 벗어나 가장 하고 싶은 것을 물으면 대개 여행을 1순위로 꼽는다. 국내든 해외든, 혼자든 가족이든, 친구든 연인이든 좋은 사람과 함께 낯선 문화와 환… 2017-04-10
[길섶에서] 생명력/오일만 논설위원
불암산 정상에서 본 소나무가 가끔 떠오른다. 도저히 생명을 잉태할 수 없을 것 같은 바위틈에 뿌리를 내리고 늠름하게 서 있다. 끈질긴 생명력이 주는 경이로운 아름다움 그 자체다. 척박한 환경에… 2017-04-08
[길섶에서] 생강나무/박건승 논설위원
남양주 운길산에서 예봉산으로 이어지는 초봄의 능선은 푹신한 양탄자 같다. 푸근한 흙길에 두물머리에서 불어오는 물기 머금은 춘삼월의 산바람, 그리고 그 바람에 섞여 코를 간지럽히는 생강나무의… 2017-04-07
[길섶에서] 떡볶이 거리의 철당간/서동철 논설위원
조선시대 청주목은 고종 32년(1895) 전국을 23개 행정구역으로 나누면서 청주군이 된다. 이듬해 다시 전국을 13도로 구획하면서 충주에 두었던 관찰부는 1908년 청주로 옮긴다. 일제의 대한제국 병탄… 2017-04-06
[길섶에서] 트라우마/최용규 논설위원
중국과 수교한 이듬해 상하이 공항은 우리네 시골 공항. 방풍림에 갇힌 편도 2차선 공항고속도로(?)를 한 30분쯤 달렸을까. 붉고 노란 간판 속에 숨어 있는 호텔 식당 문에 들어서자마자 질겁했던 … 2017-04-05
[길섶에서] 꽃 작전/손성진 논설실장
개나리, 진달래가 노랗고 붉은 속살을 내보였다. 바야흐로 개화의 계절. 집 앞 화단도 갓 심은 작은 꽃들이 만개했다. 이제 봄꽃의 잔치가 남녘부터 북녘까지, 만산 광야에서 벌어질 것이다. 유채꽃… 2017-04-04
[길섶에서] ‘재치’ 안내문/박홍기 수석논설위원
당산역 9호선에서 2호선을 갈아타러 갈 때다. 에스컬레이터 벽에 붙은 안내문이 눈에 띄었다. 읽었다. 그리고 웃었다. 에스컬레이터를 급하게 뛰어 내려가려는 직장인 그림과 함께 이렇게 쓰여 있다… 2017-04-03
[길섶에서] 봄의 일/황수정 논설위원
큰 길가 플라타너스 굵은 가지들이 뭉텅뭉텅 잘려 나간다. 이른 아침부터 장정 여럿이 대드는 것이 척 봐도 때가 오기를 기다린 모양새다. 이 나무 저 나무 공중을 옮겨 다니는 크레인에서 무심하게… 2017-04-01
[길섶에서] 분신(分身)/이경형 주필
서울 인사동의 한 갤러리에 들렀다. 화폭은 산맥, 오솔길, 계곡, 숲, 들꽃, 밤하늘의 은하수, 메밀꽃밭으로 둘러싸인 외딴집 등 강원 산간 풍경들로 가득했다. 유화물감을 나이프로 찍어 켜켜이 쌓아… 2017-03-31
[길섶에서] 화수분/이동구 논설위원
불로장생이란 단어만큼 인간의 욕망을 잘 표현한 것도 드물 것이다. 누구나 꿈꾸지만 가능한 일은 아니다. 천하를 통일했다는 진시황도 부귀영화는 누렸겠지만 불로장생의 꿈은 끝내 이룰 수 없었다… 2017-03-30
[길섶에서] 봄바람/최용규 논설위원
노란 산수유가 전령으로 왔나 싶더니 털옷을 두른 목련이 터질 것 같은 봉오리를 수줍게 내민다. 그토록 봄을 시샘했던 꽃샘추위도 밀고 들어오는 봄바람에 조용히 길을 터 줬다. 때를 만난 양지 바… 2017-03-29
[길섶에서] 무병(無病)과 행복/최광숙 논설위원
한 할머니가 수술 후 떡장수 행상이 되고 싶었다고 방송에서 얘기하는 것을 봤다. 아프고 나니까 비록 경제적으로는 어렵게 살아도 건강하게 살아가는 이들을 보면 “나는 언제 저렇게 두 다리로 걸… 2017-03-28
[길섶에서] 규격화된 삶/손성진 논설실장
규격화된 건물과 도로들로 가득 찬 도심이 질릴 때가 있다. 반듯반듯한 선과 선이 만나서 형성된 도시의 형상은 매끈하기는 하지만 한 치의 빈틈도 주지 않아 숨이 턱턱 막힌다. 우리 대부분이 살고… 2017-03-27
[길섶에서] 삼인행(三人行)/서동철 논설위원
점심시간이 가까워 같은 방의 약속 없는 사람을 수소문하니 두 사람이 있었다. 얼마 전 먹은 돈가스가 괜찮았다는 기억이 있어 얘기를 꺼냈더니 둘 다 묵묵부답이다. 누가 대한민국 중년 남자 아니랄… 2017-03-25
[길섶에서] 말의 이빨/황성기 논설위원
‘선물로 받은 말의 이빨은 보는 게 아니다.’ 유럽에 분포된 속담이다. 말을 사고파는 상인들이 말의 체력 상태나 나이를 판별하는 척도가 입인데, 특히 이빨이 마모된 정도로 나이를 알 수 있다고… 2017-03-24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