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질적인 표절논란 언제까지

입력 : ㅣ 수정 : 1970-01-01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없다고는 하지만 문화예술계에는 장르를 넘나드는 표절 논란이 지나칠 정도로 많다.
MBC 미니시리즈 ‘선희진희’손예진, 김규리

▲ MBC 미니시리즈 ‘선희진희’손예진, 김규리

특히 드라마의 경우 기존 드라마를 베끼거나 외화를 차용하는 문제가 고질적으로 계속되고 있다.20일 첫방송한 MBC 미니시리즈 ‘선희진희’(월·화 오후9시55분)는 타이완 드라마로,현재 iTV에서 방영중인 ‘안개비연가’(토·일 오후9시)와 몇몇 장면이 흡사하다는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MBC 인터넷 게시판에 오른 시청자들의 주장에 따르면 선희(손예진)와 진희(김규리)가 준섭(박용우)에게 가방을 던지며 부둣가로갖다달라고 하는 장면,선희의 생일날 친구들이 케이크에 촛불을 나이보다 많이 꽂은 뒤 훗날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는장면 등이 ‘안개비연가’와 비슷하다는 것이다.

또 진희가 “강해지고 싶다”고 일기를 쓰는 장면은 일본드라마 ‘파이팅 걸’의 사요코(후카다 쿄코)가 일기에서 “강해지고 싶다”고 소원을 밝히는 장면과 비슷하다는 주장도 있다.

SBS 오픈드라마 ‘남과 여’ 가운데 ‘황홀한 유혹’편은영화 ‘데블스 애드버킷’과유사하다는 지적이 있었다.경제적으로 궁핍한 작가가 낯선 출판사의 요구대로 폭력적인 글을 쓰면서 가족과 갈등을 일으키다 잘못된 것을 깨닫고 현실로 돌아온다는 줄거리가 출세를 바라는 변호사가 스카우트제의로 대도시에 가 갈등을 겪는 내용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직업과 성별이 다르기는 하나 선과 악,가족과의 갈등이나 현실과 비현실을 오가는 전개가 흡사한 것으로 지적됐다.

오락 프로그램에서 일본 프로그램을 베끼는 것은 이미 관행이 되다시피 한 일이지만 공중파가 케이블방송의 인기 프로그램 형식을 비는 경우도 적지않다.SBS ‘두남자쇼’(화 오후10시55분)는 케이블방송인 코미디TV ‘생방송 코미디쇼’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란 게임을 그대로 따라하고있다.술래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외치는 동안 음식을 먹다가 동작을 정지하는 게임이다.코미디TV 제작진은 “프로그램 전체가 아닌 코너나 게임 등의 일부를 빌어쓰는 것은 특별히 문제제기할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31일 개봉예정인 영화 ‘베사메무쵸’는 파산 직전에 이른부부가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과 하룻밤을 보낼 경우 거액의 돈을 주겠다는 유혹을 받는다는 설정이 ‘은밀한 유혹’과 비슷하다.제작진은 “상황이 한국적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할리우드 영화와 같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창수기자 geo@
2001-08-0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