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당장의 위협… 美 신속하게 군대 증강”

입력 : 2017-04-21 23:06 ㅣ 수정 : 2017-04-22 0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핵 해결 위한 中 대북조치 만족”
안보리, 北미사일 규탄 성명 채택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북핵 문제를 ‘지금 당장의 위협’(a menace right now)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대응) 상황이 좋다. 우리는 신속하게 군대를 증강하고 있다. 어떻게 될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이탈리아 총리와의 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중국과의 협력에 큰 만족을 드러냈다. 그는 “모든 전문가들이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지금처럼 일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을 한다. 실제로 많은 석탄을 실은 (북한) 선박이 되돌려 보내졌고, 또 다른 많은 일(중국의 조치)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3시간 동안 매우 특이한 움직임(some very unusual move)이 있었다”고 덧붙여, 여러 가지 해석을 낳았다. CNN 방송은 중국의 새로운 대북 조치를 의미하는 것으로 분석한 반면, 로이터는 “중국군 폭격기의 평소 수준 이상의 활동 상황을 미국이 인지하고 있다”는 한 미국 관료의 말을 인용해 북의 급변사태에 대비한 중국의 군사적 움직임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편 미 보수 매체 워싱턴프리비컨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전문가 패널 보고서를 인용,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용으로 사용하는 고래급 잠수함의 발사관에 통풍구들이 추가됐다”면서 “이러한 성능 개선은 잠수함 1대에서 여러 개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능력을 보유할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 관련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지난 1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실험이 비록 실패했어도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면서 강하게 규탄했다.

워싱턴 김미경 특파원 chaplin7@seoul.co.kr
2017-04-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