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안 기권 이미 결정했다면 北이 ‘예의주시’ 답 보냈겠나”

입력 : 2017-04-21 18:20 ㅣ 수정 : 2017-04-21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민순 “문재인 후보가 직접 답해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1일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북한과 사전 협의를 한 정황이 담긴 메모를 공개하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직접 대답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19일 KBS TV 토론회에서 “북한에 물어본 게 아니라 국가정보원을 통해 북한 반응을 파악한 것”이라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서울 종로구 북한대학원대 출근길에 기자와 만나 “문 후보가 제 책에 대해 근본적으로 오류다. 틀렸다. 혼자만의 기억이고 타인의 기억과 다르다며 사실에 입각하지 않은 것처럼 묘사했다”면서 “사실관계에 기초했다는 것을 밝힐 필요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니 진보니 하는 색깔 문제나 종북 문제와 연결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문 후보 측이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권 입장을 결정한 뒤 우리의 입장을 북한에 통보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해명한 데 대해 “2007년 11월 16일에 기권 결정이 다 됐다면 20일 북한에서 왜 그런 메시지가 왔겠느냐”라고 반문했다. 당시 북한에서 온 “남측의 태도를 예의 주시할 것”이라는 답이 기권을 통보한 데 대한 반응으로 해석되지 않기 때문에 문 후보 측의 해명이 거짓이라는 얘기다.

송 전 장관은 또 남북 간 협의 내용이 공개되면 남북 대화가 어려워진다는 민주당 측 주장에 대해 “남북 대화라는 것은 남과 북이 양쪽에서 같은 손잡이를 잡고 하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칼자루를 쥐고 우리는 칼끝을 쥐고 하는 남북 대화는 지속력이 없다”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apple@seoul.co.kr
2017-04-22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