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태후’ 이후 고민 길었죠…‘쌈’으로 색다른 변신”

입력 : 2017-05-18 16:57 ㅣ 수정 : 2017-05-18 16: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작 ‘태양의 후예’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아서 차기작을 선택하기까지 사실 고민이 길었어요. 그래도 배우는 항상 새로운 작품을 만나야 하는 직업이니 ‘제로 베이스’에 두고 생각하자고 다짐했어요. 고민 끝에 선택한 ‘쌈, 마이웨이’인 만큼 지금에 충실하겠습니다.”

지난해 KBS 2TV에서 방송돼 큰 인기를 얻은 ‘태양의 후예’에서 군의관 윤명주를 연기해 호평받은 배우 김지원(25)은 1년 만에 방송 채널은 같지만 전혀 다른 느낌의 ‘쌈, 마이웨이’로 돌아왔다.

김지원은 1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쌈, 마이웨이’ 제작발표회에서 자신이 맡은 최애라 캐릭터에 대해 “기본적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친구”라고 설명하며 이미지 변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애라는 아나운서를 꿈꾸지만 백화점 안내데스크 직원이 된 인물로, 감정 표현에 거침없고 솔직한 성격 때문에 때때로 망가지지만 그래도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제가 그동안 정적이고 딱딱한 캐릭터를 많이 했었잖아요. 그래서 더 ‘쌈, 마이웨이’의 애라에게 끌렸던 것 같아요. 이번 작품을 통해 색다른 변신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긍정적인 애라의 분위기에 맞추기 위해 요새 밝은 음악도 많이 듣고 있어요.”

김지원은 그러면서 “주변에 아나운서를 준비하는 친구가 있어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함께 ‘쌈(싸움)’인지 ‘썸’인지 모를 ‘현실 로맨스’를 선보일 파트너 박서준에 대해서는 “제가 현장의 밝은 분위기에 적응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준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지원은 또 “봄에서 여름이 되면서 날씨가 따뜻해졌다”며 “날씨에 맞는 따뜻하고 밝은 드라마를 만들 수 있도록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많은 시청을 당부했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