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선풍기 리튬전지 조심하세요”…7개 중 5개 과열·폭발 위험

입력 : 2017-05-19 15:36 ㅣ 수정 : 2017-05-19 1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여름 날씨에 리튬전지로 작동되는 휴대용 선풍기를 사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러나 과열되거나 폭발할 가능성이 높은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충전 가능한 리튬 2차 전지로 작동되는 휴대용 선풍기 7개 제품을 한국소비자원이 구입해 확인한 결과, 이 중 5개 제품의 리튬전지가 안전인증번호 표시가 없는 ‘단전지’였다.

단전지란 보호회로가 없는 전지를 말한다. 미인증 ‘단전지’는 과충전(용량 이상으로 충전), 과방전(용량 이상으로 방전), 단락(합선)으로 인한 과열·폭발 등 안전사고 우려가 크다.

선풍기를 고르는 시민 한 상점에서 소비자가 휴대용 선풍기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 선풍기를 고르는 시민
한 상점에서 소비자가 휴대용 선풍기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소비자원은 “리튬전지가 포함된 휴대용 선풍기를 살 때에는 KC 마크, 전자파 적합등록번호, 안전인증번호 등을 확인하고 제품을 충전할 때는 전압이 높은 고속충전기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전한 사용을 위해서는 제품이나 포장지에서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 모두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리튬전지를 탈착할 수 있는 제품은 리튬전지 표면에서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하면 된다. 소비자원은 이 중 한 개라도 없다면 불법 제품일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불법·불량으로 의심되는 제품을 확인하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www.ciss.go.kr, 080-900-3500)으로 신고해야 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