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회장, 스페인 국왕 훈장 받아

입력 : 2017-05-19 10:36 ㅣ 수정 : 2017-05-19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 브랜드 한국내 도입에 기여”

롯데 신동빈 회장이 한국과 스페인 우호 관계에 기여한 공로로 스페인 국왕으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롯데는 신 회장이 18일 펠레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수여하는 ‘이사벨 여왕 십자문화대훈장’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수훈식은 서울 한남동 주한 스페인 대사관저에서 열렸고, 스페인 국왕을 대신해 곤살로 오르띠스(Gonzalo Ortiz) 주한 스페인 대사가 신 회장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이 양국 경제 협력에 기여했고, 앞으로도 스페인 경제 발전에 더 큰 역할을 기대하는 의미에서 훈장을 받게 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롯데그룹은 2007년 스페인의 패션기업 인디텍스(Inditex)와 합작법인 자라리테일코리아를 설립. 글로벌 SPA(생산·유통일괄) 패션 브랜드 자라(Zara)를 국내에 처음으로 들여오는 등 스페인의 다양한 브랜드가 한국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지금까지 신 회장은 러시아 우호훈장(2015), 대영제국 지휘관 훈장(2014), 프랑스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 훈장(2007), 핀란드 국민훈장 백장미장(2006)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