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비서실장에 검찰국장·헌재소장까지…잇따른 호남 중용

입력 : 2017-05-19 21:24 ㅣ 수정 : 2017-05-19 2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대탕평·대통합 기조에 바탕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와 내각·법조계 주요 요직에 호남 출신 인사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첫날인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인선을 발표했다.

이낙연 총리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이고 임종석 비서실장은 전남 장흥 출신이다.

애초 총리직에는 문 대통령이 공언한 대로 호남 출신을 임명하고 비서실장직에는 지역 안배 차원에서 충청권 인사를 지명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예상을 뒤엎고 행정부의 수장인 국무총리와 청와대의 구심점인 비서실장에 모두 호남출신 인사를 기용했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겸 정책특보에 임명된 이용섭 전 장관은 전남 함평 출신이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역시 전북 전주 출신이다.

호남 인사 중용은 법조계에서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중앙지검장·대검 반부패부장·대검 공안부장과 함께 검찰 내 ‘빅4’로 불리는 법무부 검찰국장에 전남 광주 출신의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을 임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박 국장의 임명에 대해 “호남 출신이 검찰국장에 임명된 것은 2006년 문성우 검찰국장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라고 특별히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직접 청와대 기자실인 춘추관을 방문해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전북 고창 출신인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지명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박균택 검찰국장에 이어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도 호남 출신인 까닭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지역을 떠나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뿐만 아니라 지역적으로 탕평의 효과가 난다면 더욱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정부 출범 초기 호남출신 인사를 중용하는 데에는 스스로 공언한 대탕평·대통합 기조가 바탕에 깔린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보수 정부 9년을 거치는 동안 호남 출신들이 부지불식(不知不識)간 겪은 인사상 불이익을 해소하겠다는 의중이 읽히는 대목이다.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참여정부 시절 ‘호남홀대론’을 완전히 불식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해석도 제기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