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실패한 IBM “출근하거나 퇴사하라”

입력 : 2017-05-19 22:52 ㅣ 수정 : 2017-05-20 0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분기 연속 매출 부진에 결국 폐지

미국 IBM이 지난 25년간 야심차게 추진해 온 재택근무제가 끝내 실패로 돌아갔다.

IBM은 이번 주초 재택근무 직원들에게 ‘30일 이내에 자택 업무를 정리하고 거주지의 자사 사무실로 복귀하거나 아니면 회사를 떠나라’고 통지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BM은 뉴욕과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오스틴 등에서 일하는 마케팅 담당 직원들은 지역 사무실로 출근하라고 통보했다. 이를 받아들일 수 없는 직원들은 90일 내에 거취를 결정하도록 했다.

IBM은 재택근무제 폐지의 영향을 받는 직원이 전체 38만명 가운데 어느 정도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WSJ는 인공지능(AI)인 왓슨을 개발하는 사업부와 소프트웨어 개발, 디지털 마케팅, 디자인 부서 등에 근무하는 수만 명의 직원이 지역 사무실로 복귀하거나 IBM을 퇴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2년간 플로리다주 탬파의 집에서 일한 론 파발리 마케팅 매니저는 “회사를 떠나 마케팅 회사를 차리겠다”고 밝혔다.

1992년 도입된 IBM 재택근무제의 공식 명칭은 ‘원격근무제’다. 직원 38만명 가운데 40% 정도인 15만여명이 집 등 사무실 밖에서 일한다. IBM은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면 ‘언제, 어느 곳이든 일터가 된다’고 홍보하며 직원들에게 유연한 근무를 허용했다.

하지만 IBM은 매출 부진이 지속되는 데다 미국의 대기업 경영진 사이에서 재택근무제 회의론이 확산되자 이를 폐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IBM은 1분기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2.3%가 쪼그라드는 등 무려 20분기 연속 매출 부진을 기록했다. 특히 미국 기업 경영진들은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것이 업무 향상과 혁신에 도움이 되고 재택근무에 따른 사무실 임대료 절감 효과도 미미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IBM은 시장의 반응과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려면 직원들이 사무실에서 서로 얼굴을 마주 보며 일하는 게 더욱 효과적이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7-05-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