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비판’ 임지현은 누구?…“김진에 ‘기습 뽀뽀’하던 탈북 방송인”

입력 : 2017-07-16 21:44 ㅣ 수정 : 2017-07-16 22: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에서 방송인 ‘임지현’으로 활동하며 인기를 끌었던 탈북여성이 북한 선전 매체에 ‘전혜성’으로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남남북녀 가상 부부로 활약한 김진, 임지현 커플 사진=TV조선 ‘남남북녀’ 캡쳐

▲ 남남북녀 가상 부부로 활약한 김진, 임지현 커플
사진=TV조선 ‘남남북녀’ 캡쳐

전혜성씨는 한 종합편성 채널의 예능 프로그램 ‘남남북녀 시즌2’에서 방송인 김진과 가상 부부로 활약하며 남한 남자와 북한 여자의 일상을 재미있게 보여줘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또한 ‘모란봉 클럽’과 ‘명받았습니다’에도 출연해 북한의 생활상을 상세히 공개한 바 있다.


그는 한국에서 방송인으로 활동하던 시기 화끈하고 명랑한 모습으로 사랑받았다. 특히 한국 방송에서 “북한에서 조선 인민군 포 사령부 소속 대원이었다”며 북한군 출신임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지난 4월 ‘남남북녀 시즌2’의 종영 이후 방송에서 전씨를 볼 수 없었다.
한국에서 탈북 방송인으로 활약했던 ‘임지현’씨(왼쪽)가 16일 북한 선전 매체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다.  사진=TV조선 ‘남남북녀’ 캡쳐, 유튜브 ‘우리 민족끼리’ 캡쳐

▲ 한국에서 탈북 방송인으로 활약했던 ‘임지현’씨(왼쪽)가 16일 북한 선전 매체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다.
사진=TV조선 ‘남남북녀’ 캡쳐, 유튜브 ‘우리 민족끼리’ 캡쳐

전씨는 16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북한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의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영상에 등장했다. 이 영상에서 탈북했다가 다시 북한으로 돌아온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술집을 비롯한 여러 곳을 떠돌았지만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만 있었다”며 남한 사회를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방송 속 전씨의 모습이 좋아 보이지 않는다며 납북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나 전씨의 정확한 월북 경위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남남북녀에 출연했을 때 좋아하던 사람인데 너무 충격이다’, ‘어떻게 된 일인지 빨리 조사해야 한다’, ‘국정원은 뭘 하고 있나. 당장 나서야 한다’, ‘김진이랑 너무 잘 어울리고 좋아 보여서 행복한 줄만 알았다’ 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