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강남스타일, 왜 특별했나 아직 몰라요”

입력 : 2017-07-16 21:52 ㅣ 수정 : 2017-07-16 2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매 5주년 빌보드 인터뷰…7주간 2위·유튜브 29억 조회

“인생·경력 바꿔 준 노래 고마워…히트곡 10곡 생기면 해외 공연”

“저는 여전히 ’강남스타일‘이 왜 특별했는지 모르겠어요. 그 이유를 안다면 반복해서 만들 수 있겠죠. 의도적으로 만들었다면 성공하지 못했을 겁니다.”

가수 싸이(40·본명 박재상)가 미국 빌보드와의 인터뷰에서 ‘강남스타일’의 세계적인 인기 비결에 대한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번 인터뷰는 ‘강남스타일’ 발매 5주년을 기념해 이뤄졌다.

싸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싸이
AP 연합뉴스

그는 빌보드가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한 ‘나는 여전히 강남스타일이 왜 특별했는지 알지 못한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나는 한국 가수고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한국어로 한국인이 즐길 수 있는 좋은 노래를 만들었다. 그것이 전부였다”고 회상했다.


그는 또 ‘강남스타일’의 위대한 업적이 나머지 작업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강남스타일’ 전과 후의 인생과 경력이 바뀌었다”며 “새로운 음악을 만들 때마다 많은 국가의 사람들이 음악을 기대하고 응원해 준다. 내 음악을 들려줄 기회를 준 ‘강남스타일’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2012년 7월 15일 공개된 ‘강남스타일’은 유튜브에서 일대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 100’에서 7주 연속 2위를 차지해 한국 아티스트 중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 곡은 그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에 올랐고, 조회수가 10억건을 돌파하자 유튜브는 스트리밍 플랫폼 자체를 바꿔야 했다. 16일 현재 유튜브 조회수는 29억 100여만뷰를 기록하며 신기록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빌보드가 “이제 케이팝을 이야기할 때 싸이의 이름이 항상 거론된다”고 하자 싸이는 “우리나라 음악을 대표하는 것에 약간의 죄책감이 있다. 지금부터 누군가가 나보다 잘할 수 있다면 그는 나보다 멋질 것이다. 농담 51%,겸손 49%”라며 유머를 섞어 답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 공연을 보여 줄 기회를 갖고 싶다”며 “단, 한두 곡이 아닌 많은 노래를 공유하고 싶다. 나와 관객이 함께할 수 있는 10곡의 노래가 있을 때 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싸이는 또 올여름 개최하는 ‘흠뻑쇼’에 대한 소개도 잊지 않았다. 그는 “곧 한국에서 대규모 콘서트를 연다. 티켓 판매를 했는데 ‘강남스타일’ 때보다 훨씬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40세의 아티스트로서 내 커리어 중 가장 인기 있는 순간”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흠뻑쇼’는 오는 29일 부산아시아드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7-07-1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