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란전 경기시간…오후 9시 시작 이유는?

입력 : 2017-07-17 22:30 ㅣ 수정 : 2017-07-17 2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과 이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9차전이 오는 8월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신태용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서울신문 포토DB

▲ 신태용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서울신문 포토DB

대한축구협회는 애초 오후 8시 30분으로 예정된 경기시작 시간을 오후 9시로 30분 늦추겠다고 17일 발표했다. 같은 날 열리는 우즈베키스탄과 중국의 경기가 오후 9시에 시작한다는 점이 영향을 끼쳤다.


중국축구협회가 오후 8시 30분 홈경기를 진행하려다가 지난주 갑자기 오후 9시로 시간을 바꾼다는 정보를 입수한 대한축구협회는 발 빠르게 시간조정에 나섰다. 만약 우즈베키스탄과 중국의 경기가 한국-이란전보다 일찍 열리거나 30분 이후에 시작되면 한국 선수들의 경기력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현재 월드컵 최종예선 A조에서 한국은 4승1무3패(승점 13)로 우즈베키스탄(승점 12)에 승점 1점 앞선 불안한 2위다. 만약 한국이 이란에 지고, 우즈베크가 중국에 승리한다면 한국의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은 작아진다. 이때 한국은 9월 5일 우즈베크 원정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러시아행 직행 티켓을 딸 수 있다.

대한민국으로서는 이번 이란전과 우즈베크-중국의 경기결과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한국이 안방으로 불러들이는 이란과의 경기를 중국-우즈베크전과 동일하게 킥오프 시간을 맞춘 것이다.

또한 평일 오후 9시는 퇴근한 직장인들이 경기장을 찾기에 부담이 덜한 시간이기에 대한축구협회는 관중이 더 많이 모일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