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이 中의 일부라니”…대만, 영국 대표처 표기에 ‘발끈’

입력 : 2017-07-17 15:18 ㅣ 수정 : 2017-07-17 15: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정엽 통신원 = 대만 주재 영국대표처(대사관격)의 최근 채용 관련 홈페이지에서 대만을 중국의 일부로 표기해 대만 당국이 시정을 요구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자유시보(自由時報) 등에 따르면 대만 주재 영국 대표처는 최근 인터넷에 통해 직원을 채용하면서 국가 전화번호 선택 코너에서 ‘대만, 중국의 성(省, Province)’이라고 표시했다.

영국 대표처는 다만 지원자가 국적을 선택하는 란에만 대만으로 표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발끈한 대만 외교부는 주대만 영국대표처에 중국의 일부가 아닌 대만으로 바꿔줄 것을 요구했다.

중국의 보이지 않는 압박에 파나마가 단교하면서 수교국이 20곳으로 줄어든 대만이 영국 측의 표기에 강력 반발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만이 발끈하자 주대만 영국대표처는 수정 작업을 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마무리 짓겠다고 답했다.

영국은 2018년 런던 마라톤 참가를 위한 등록 시스템에도 선수의 국적 선택 코너에 ‘대만, 중국의 성’(Taiwan, Province of China)으로 표기해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대만 왕페이링(王佩玲)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3일 바레인 측으로부터 주바레인 대만 상무대표처의 영문 표기를 타이완(Taiwan)에서 수도인 타이베이(Taipei)로 개명하도록 요구받았다고 밝히는 등 비수교국 주재 대만대표처의 명칭 변경 압박도 받고 있다.

중국은 경제협력 등을 앞세워 대만 수교국 등을 상대로 ‘하나의 중국’ 원칙을 따르도록 하는 전략을 구사해 친(親)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정부를 압박하는 것으로 대만은 보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