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물갈이說에 與 원외인사·당직자 ‘들썩’

입력 : 2017-07-17 17:12 ㅣ 수정 : 2017-07-17 1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년 야당 인사적체 해소”…기대감 속 하마평까지

새 정부의 인사작업이 마무리로 접어드는 것과 맞물려 공공기관장 및 각 부처 1급 이상 고위공무원에 대한 ‘물갈이설’이 돌면서 여권이 들썩이고 있다.

특히 청와대에서는 ‘금시초문’이라는 입장이지만,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이 대폭 교체되리라는 관측 속에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 참여한 원외 인사들이나 당직자들 다수가 기용될 것이라는 관측도 점점 힘을 얻는 모습이다.

여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10년 동안 야당으로 머물면서 인사적체가 심각했던 만큼 이번 기회에 숨통이 트일 수 있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런 기대감을 반영하듯 일각에서는 벌써 일부 기관장 자리에 대한 하마평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조만간 중앙행정기관에 속하는 17부 5처 16청의 인선이 마무리되면 각 부처의 1급 이상 고위공무원과 공공기관장 인사에 돌입할 전망이다.

현재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은 332곳으로, 이 가운데 기관장이 공석인 곳은 8곳, 임기가 이미 종료됐지만 아직 기관장이 교체되지 않은 곳은 18곳이다. 아울러 약 90곳의 기관은 기관장의 임기가 1년도 채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에서는 이 기관들을 중심으로 대규모 물갈이가 이뤄지면서 원외 인사들이나 민주당 당직자들이 대거 진입하리라는 기대 섞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물론 청와대 관계자는 이런 물갈이설에 대해 “금시초문”이라면서 “공석을 먼저 채우는 것이 우선”이라는 입장이지만,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을 도와 이번 정부가 탄생하는 데 공을 세운 인사들에게 기회가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 일반적인 관측이다.

여권 내에서는 ‘인사적체’를 해소한다는 측면에서도 필요한 일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당직자들만 해도 이번 대선 승리 전까지 민주당이 계속 야권이었던 만큼 자리가 항상 부족했고, 승진 누락자가 갈수록 증가하는 등 적체가 심각했다.

당 지도부도 문 대통령 당선 직후 만찬에서 이런 인사적체 문제를 호소했으며, 문 대통령 역시 ‘당 대표를 경험해 봐서 그런 당의 사정은 잘 알고 있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에서는 당직자들이 당장 공공기관장으로 이동하기는 쉽지 않겠지만, 1급 고위공무원 자리로는 이동할 수도 있으리라는 기대감이 번지고 있다.

전직 의원들이나 공천에서 탈락한 원외 인사들의 경우 구체적인 하마평도 나온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총선에서 공천을 신청했다가 탈락한 한 인사가 A 공공기관의 기관장으로 간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대선 캠프에 합류했던 교수들 가운데 일부가 공공기관장으로 갈 가능성을 점치는 목소리도 나온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마치 자신이 낙점된 것처럼 소문을 내는 이른바 ‘자가발전’을 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기대만큼 공공기관장에 여권 인사들이 많이 기용되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이번 정부의 인사 기준은 실력 우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굳이 기존 여권에서 활동하던 인사가 아니더라도 학계나 전문가, 해당 기관에서 발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낙하산 인사나 보은 인사 논란에도 휘말리지 않으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