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8% “한반도 사드 찬성”… 대구·경북 68% ‘찬성’

입력 : 2017-07-17 17:52 ㅣ 수정 : 2017-07-17 2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치 둘러 싼 갈등 심화 촉각

60대이상 69.7%…40대 45.2%
민주당 지지자들 찬반 엇비슷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우리 국민의 절반 정도가 찬성 의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가 사드 배치에 대한 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향후 사드 배치를 둘러싼 우리 사회의 갈등이 더욱 심화될지 주목된다.

서울신문이 창간 113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기관인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3~1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52.8%는 사드 한반도 배치에 찬성한다는 밝혔다.

주한미군의 경북 성주 기지에 사드 발사대 2기와 교전통제소, 탐지레이더가 실전 배치돼 운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배치 예정인 사드 발사대 4기에 대해서도 이를 받아들일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이다. 반면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나타낸 응답자는 33.7%에 불과했다.

특히 지난 대선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했던 응답자의 89.0%는 사드 배치에 찬성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신형 미사일 시험발사 등 한반도 안보정세가 불안해지면서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 응답자의 37.8%도 사드 배치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응답자가 69.7%의 의견으로 사드 배치를 지지했다. 50대(63.3%)와 20대(52.3%)도 사드 배치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반면 30대 응답자의 50.5%, 40대 응답자의 45.2%는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보여 이를 둘러싼 세대 갈등 여지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오히려 사드 배치 지역이 속한 대구·경북에서 68.1%의 응답자가 사드 배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 성향을 보이는 대구·경북 지역의 특색이 드러난 것으로 자신의 정치성향을 보수성향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82.5%는 사드 배치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88.9%가 사드 배치에 찬성했고 바른정당(69.7%)과 국민의당(69.5%)을 지지하는 응답자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정의당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58.9%는 사드 배치에 반대했고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는 찬성(40.2%)과 반대(44.6%) 의견이 비등한 모습을 보였다.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 등 향후 사드 배치로 인한 부정적 효과가 지속될 경우 사드 배치에 대한 우리 사회의 찬반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 여론조사 어떻게 했나

서울신문이 창간 113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행한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3~15일 3일간 전국 17개 광역시·도의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올 6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권역별 가중값을 부여한 뒤 유의 할당에 따른 무작위 표본추출로 대상자를 선정됐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사용했으며 조사방법은 전화여론조사(층화강제할당 무선표본추출·CATI RDD 방식)로 실시됐다. 무선이 83.9%, 유선이 16.1%였다. 응답률은 23.7%로 무선이 26.8%, 유선이 14.9%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분석은 권역, 성, 연령별에 따른 웨이트, 빈도, 교차분석을 실시했다. 자료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도 참조할 수 있다.

2017-07-1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