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개편 TF’ 출범 새달 최종안 나올 듯

입력 : 2017-07-17 17:48 ㅣ 수정 : 2017-07-17 2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부가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개선안을 확정하는 작업에 들어간다. 수능에 포함시킬 과목을 선정하고, 절대평가 적용 폭을 결정하는 것이 핵심이다.

●‘선택과목 수능 시험 포함’ 찬반 팽팽

교육부는 ‘대입 단순화 및 수능개편 추진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다음달 31일까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교육부 대입제도과장을 포함한 5명이 참여한 TF팀은 개선안 발표 후 공청회나 학부모들과 만나는 타운홀 미팅 등 학부모, 고교, 대학 등 여러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안을 결정한다. 앞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12일 기자간담회에서 “8월 초까지 2021학년도 수능 개선안을 만들고, 늦어도 8월 말에는 최종안을 고시하겠다”고 밝혔다.

수능 개선안에서 관심이 집중되는 사안은 두 가지다. 우선 수능에 포함할 과목이다. 2021학년도 수능 변화에 기반이 된 ‘2015 교육과정’은 문·이과 구분을 없애고, 모든 학생들이 공통과학, 공통사회 과목을 이수하도록 했다. 학생들은 공통과목을 배우고, 희망과 적성에 따라 선택과목을 이수한다. 예컨대 국어 교과군 중 공통과목인 ‘국어’를 1학년 때 배우고, 독서와 실용 국어 등 선택과목 가운데 4~6개 과목을 2~3학년에 수강하는 식이다.

수능 과목에는 공통과목인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 통합과학이 포함될 것이 유력하다. 다만 선택과목을 수능에 넣느냐 마느냐가 논란이다. 안상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정책대안연구소장은 “선택과목을 수능에 포함하면 학생들의 학습부담을 줄이는 수능 개선안의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한 고교 사회과목 교사는 “현재 고교 수업이 수능을 위주로 진행되는 점을 고려할 때, 선택과목을 수능에 넣지 않으면 고교 수업의 파행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절대평가 전 과목 적용 시점도 큰 논란

절대평가 적용 범위도 관심이다. 현재 절대평가로 치르는 영어와 한국사 외에 고1 때 배우는 통합사회, 통합과학까지는 절대평가가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교육계는 보고 있다. 다만 국어와 수학에도 절대평가를 적용할지, 선택과목을 수능에 포함한다면 이들 과목도 절대평가를 적용할지가 고민거리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 과목 수능 절대평가 도입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그러나 한꺼번에 절대평가를 도입하면 전년도 수능과 비교하면 변화가 너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수능으로 30%쯤을 뽑는 대학에서 ‘변별력’을 이유로 국어와 수학은 단계적 적용이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김 부총리도 이와 관련, “전 과목 9등급을 도입하는 게 공약이었지만, 이번에 할 것인가 하는 문제를 마지막으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밖에 문항 유형과 시험 시기, EBS 연계 정책 등도 다음달 최종 결정된다. 단답형 주관식 문제를 서술형으로 확대할 수도 있다.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을 하나로 통합하고, 수능을 앞당겨 치르는 내용도 나온다. EBS 연계정책이 문제점이 거론된 만큼, 변화가 불가피하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7-07-1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