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차이로 물바다… 259억짜리 ‘무용지물’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7 2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0㎜ 감당’ 청주 우수저류시설 시간당 90㎜ 폭우에 아수라장

설계 오류 논란에 市 “정상 작동”… ‘뒷북’ 문자·직원 동원령도 논란
충북, 특별재난지역 지정 건의

“엄청난 폭우에도 끄떡없다고 장담하더니, 200억원이 넘는 돈을 그냥 땅에 묻은 거지 뭡니까.”

수해 복구에 구슬땀 흘리는 장병들  17일 오전 폭우로 물에 잠긴 충남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에 육군 제32보병사단 소속 군 장병들이 긴급 투입돼 수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천안 지역에는 평균 182.2㎜의 비가 내려 지하차도 5곳이 물에 잠기고, 차량 32대와 1000여㏊의 농경지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천안시는 이날 공무원 500여명 등 679명을 투입해 응급 복구 활동을 펼쳤다. 천안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수해 복구에 구슬땀 흘리는 장병들
17일 오전 폭우로 물에 잠긴 충남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에 육군 제32보병사단 소속 군 장병들이 긴급 투입돼 수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천안 지역에는 평균 182.2㎜의 비가 내려 지하차도 5곳이 물에 잠기고, 차량 32대와 1000여㏊의 농경지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천안시는 이날 공무원 500여명 등 679명을 투입해 응급 복구 활동을 펼쳤다.
천안 연합뉴스

충북 청주시가 상습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설치한 우수저류시설 인근 지역마저 22년 만의 기록적 폭우 피해를 입으면서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개신동 충북대 정문 앞에 106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우수저류시설을 준공했다. 시는 이 시설이 시간당 80㎜의 비를 감당하며 총 1만 3000여㎥의 빗물을 임시 저장할 수 있어 상습 침수지역인 개신동, 사창동, 복대2동의 비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

시는 앞서 2014년 10월 내덕지구와 2012년 9월 내수지구에도 우수저류시설을 지었다. 3곳의 총사업비는 259억원이다. 지하에 설치된 이 시설은 집중호우 때 하수관로가 넘치는 것을 막기 위해 빗물을 담아 두는 그릇 정도로 보면 된다.

하지만 지난 16일 시간당 최고 91.8㎜의 물폭탄이 청주를 강타하자 이 시설들은 무용지물로 전락했다. 불과 10여㎜ 차이로 폭우 피해를 당한 셈이다. 충북대 정문 앞 도로와 상가는 물바다가 되면서 주차된 차량들이 물에 휩쓸려 뒤엉켰고 지하상가에는 흙탕물이 가득 찼다. 내덕지구 역시 도로에 물이 가득 차면서 가전제품이 둥둥 떠다니는 등 아수라장이 됐다. 내수에서도 학평 지하차도가 물에 잠기고 주택·농경지가 침수됐다.

충북대 앞에서 복사집을 하는 정영배(51)씨는 “가게 안에 있던 3000만원짜리 복사기까지 물에 잠겨 언제 장사를 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우수저류시설이 생겨 안심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됐다”고 울분을 토했다. 내덕지구 건물주 유재찬(61)씨는 “우수저류시설이 있지만 어찌 된 일인지 30분 만에 상가 앞 도로 100여m가 물바다가 됐다”며 “제때 수문을 열지 않았거나 오래전 내린 비가 저류시설 안에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빗물이 저류시설로 들어가는 곳이 1개밖에 없는 것 같다”며 “설계를 제대로 했는지 따져 봐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에 시 관계자는 “정부 기준에 따라 50년에 한 번 올 수 있는 강우량을 따져 시간당 80㎜의 비를 감당하는 시설을 만든 것”이라며 “16일 새벽 저류시설은 텅 비어 있었고, 폭우가 내리면서 정상 작동됐다”고 말했다. 연규방 충청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시설이 어느 정도 역할을 했을 것”이라며 “저류시설을 크게 만들면 좋지만 공사 기간 불편으로 인한 주민 반발로 지자체가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시청 직원들의 동원령이 폭우 시작 3시간 뒤인 16일 오전 10시10분에 내려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의 늑장 대응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시민들에게 안내 문자메시지가 발송된 것은 오전 8시로, 누적 강수량 109.1㎜가 기록되고 난 뒤였다. 청주에서 가장 심한 물난리가 난 복대동·비하동 일대의 위험성을 알리는 안내 문자는 이날 오전 내내 한 차례도 없었다.

한편 충북도는 이날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건의했다. 현재 도내 농경지 2989㏊가 침수·매몰·유실됐고, 주택 457채가 침수되거나 반파됐다. 4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으며, 가축 4만 2000여 마리가 폐사했다. 이재민은 441명이 발생해 이 중 126명만 귀가했다. 도는 폭우 피해액이 청주시 90억원, 괴산·보은 60억원, 진천·증평 75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7-07-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