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강면욱 기금이사 사의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7 23: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면욱 국민연금 기금이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면욱 국민연금 기금이사
연합뉴스

국민연금공단은 17일 강면욱 기금이사(기금운용본부장)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표를 제출했으며 곧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금운용본부장은 500조원대 국민연금기금 운용을 책임지고 있어 ‘자본시장의 대통령’이라고 불린다.

기금운용본부장의 임기는 2년이며 실적 평가에 따라 1년을 연장할 수 있다. 지난해 2월 기금운용본부장에 오른 그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지만 임기 만료 6개월여를 앞두고 도중하차했다.

강 본부장은 임명 당시부터 ‘낙하산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서류전형에서 18명 가운데 9위에 그쳤지만 면접 대상자 7명에 포함됐고 이후 면접에서 몰표를 받아 최종 선임됐다는 의혹이 컸다. 강 본부장은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과 고교·대학 선후배 사이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7-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