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대역 IoT 시장 확대” KT-LGU+ 손잡는다

입력 : 2017-07-18 00:34 ㅣ 수정 : 2017-07-18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B-IoT 연구소 상호 개방

KT와 LG유플러스가 사물인터넷(IoT) 기술 개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KT와 LG유플러스는 경기도 판교(KT)와 서울 상암동(LG유플러스)에 위치한 각사의 연구실인 ‘협대역(NB)-IoT 오픈랩’을 개방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NB-IoT는 LTE 이동통신 주파수를 이용하는 IoT 기술로, 향후 전 세계 IoT 전용망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다. 두 회사는 “연구실 개방으로 IoT 단말 개발 업체가 두 센터 중 어느 곳에서도 네트워크 연동 시험을 할 수 있어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시험인증에 걸리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기 위해 상호 인증 규격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IoT 단말 개발업체가 한 회사를 선택해 인증을 통과하면 다른 쪽 회사의 일부 항목에 대해서는 인증이 면제된다. KT는 IoT 기술을 이용한 LPG 관제 시범사업과 어린이 위치 추적 서비스를, LG유플러스는 가스 원격검침 서비스를 올 하반기에 시작할 예정이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7-1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