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페이팔과 손 잡았다

입력 : 2017-07-18 00:34 ㅣ 수정 : 2017-07-18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편결제’ 전략적 파트너십 제휴… 이르면 연내 美서 서비스 시작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가 세계 최대 온라인 결제 플랫폼 ‘페이팔’과 손잡고 고객 확대에 나선다.

1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페이는 페이팔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삼성페이 모바일 결제 플랫폼에 페이팔 계좌를 연동하기로 했다. 삼성페이는 2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페이팔과의 제휴로 고객 기반을 확대하고, 페이팔은 오프라인으로 결제 영역을 확장해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전략이다.

이번 제휴로 삼성페이 사용자가 페이팔 계정을 삼성페이에 등록하면 온라인과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페이팔을 모두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페이팔 계정을 활용한 삼성페이 결제는 이르면 올해 안에 미국에서 시작돼 향후 다른 국가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대표적인 글로벌 페이먼트 서비스인 페이팔과의 협력을 통해 더욱 풍부한 모바일 결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빌 레디 페이팔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페이팔은 삼성과 같은 기술 선도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수억 명의 사용자들이 어디에서 쇼핑하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페이는 현재 미국, 브라질, 중국 등 총 18개 시장에서 각 지역 파트너들과 협력해 온·오프라인 결제뿐 아니라 멤버십·로열티 카드, 기프트카드, 교통카드 등 다양한 지역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중 올해 서비스를 개시한 시장은 태국, 인도, 스웨덴,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영국 등 9곳에 달한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7-1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