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열의 메디컬 IT] 날씨와 건강

입력 : 2017-07-17 17:46 ㅣ 수정 : 2017-07-17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열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상열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지난 칼럼에서 필자는 체중관리 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과 연계해 수행한 사용자 데이터 분석 결과를 소개했다. 그리고 스마트폰 앱을 계속 사용하면 성공적인 체중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그런데 전 세계에서 수집한 제법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단순히 앱의 효과를 분석하는 데만 활용한다면 스타트업과 특별한 이해관계가 없는 자유로운 연구자 입장에서는 다소 심심하고 재미없는 일이 아닐까.

필자는 최근 이 데이터를 좀더 입체적으로 분석해 예전에 많은 사람들이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연구로 확인하기 어려웠던 몇 가지 연구 주제에 도전하고 있다. 대단한 성과는 아니지만 이 가운데 한 가지 연구 결과를 최근 국제학술지에 게재하게 돼 그 결과를 소개한다.

체중 증가는 흔히 개인이 섭취하는 에너지와 실제 소모하는 에너지의 균형이 무너져 발생하는 것으로 설명한다. 하지만 섭취 에너지를 인위적으로 줄이거나, 소모 에너지를 인위적으로 늘려 체중을 감량하는 것은 생물학적 본능에 배치되는 일이므로 실천하기 어렵다. 특히 인위적 체중 감량 상태를 일정 기간 이상 지속하기가 어려워 많은 사람들이 결국 다이어트에 실패하고 ‘요요현상’이라 불리는 체중 증가를 경험한다. 그런데 만일 이런 체중 감량에 대한 인위적 노력에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다른 요인들이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관련돼 있다면 어떨까. 그리고 나중에 이런 요인을 우리가 유리하게 통제할 수 있다면 체중에 대한 걱정 없이 좀더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이런 관점에서 필자는 스마트폰 앱이 제공하는 세계적 규모의 체중 관리 데이터를 사용해 인간의 체중 감량에 대한 의도적 노력에 우리 주변의 날씨가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필자와 공동 연구진은 스마트폰 앱에 수록된 개인의 체중관리 기록과 위치정보를 이용해 기온, 습도, 강수량, 풍속, 이슬점 등의 각종 날씨 정보를 연계해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 결과적으로 온도가 낮을수록, 이슬점이 낮을수록, 풍속과 강수량이 높을수록 인위적 체중 감소에 긍정적 영향이 나타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결과는 특정 지역에 국한하지 않고 세계적인 영향력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많은 연구자들에게 주목받았다.

날씨는 개인의 활동량에 영향을 주는 방식으로, 그리고 개인의 에너지 대사량에 영향을 미치는 방식으로 인간의 인위적 체중 감량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단기간으로 살펴보면 영향력이 크지 않지만, 장기간에 걸쳐 개인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력은 결코 작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이런 기후 인자는 대부분 사람이 직접 통제할 수 없는 요인들이지만, 장수시대를 맞아 개인의 건강관리를 위해 좀더 쾌적한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가까운 미래에 ‘건강에 도움이 되는 날씨’가 주목받게 될지 모를 일이다.

필자가 예측하기 어려운 좀더 먼 미래에는 개인의 건강뿐 아니라 인류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인간이 인위적으로 날씨를 통제하는 날이 올지 모른다. 이런 시대가 도래하면 미래의 인간들은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더욱 건강한 삶을 영위하게 될 것이다. 아울러 요즘같이 가뭄과 폭우가 오락가락해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미치는 일이 책에서나 등장하는 옛이야기로 전해지게 될 것이다. 궂은 날씨에 이 칼럼을 읽는 분들의 건강과 안녕을 진심으로 기원한다.
2017-07-1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