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실망 드려 사과” 임명 나흘만에 자진사퇴

입력 : 2017-08-12 00:44 ㅣ 수정 : 2017-08-12 04: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정부 차관급 이상 중 네 번째 낙마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연합뉴스

▲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연합뉴스

과학계와 정치권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아 온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이 11일 자진 사퇴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차관급 이상 후보자나 임명자가 자진 사퇴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박 본부장은 이날 ‘사퇴의 글’을 통해 “국민에게 큰 실망과 지속적인 논란을 안겨 드려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임기 중 일어난 사고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고 삶의 가치조차 영원히 빼앗기는 사람은 정부 관료 중 아마도 저에게 씌워지는 굴레가 가장 클 것”이라면서 “세상이 이렇게까지 가혹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청와대는 박 본부장 사퇴 직후 박수현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박 본부장의 자진 사퇴에 대해 청와대는 본인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면서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순천대 교수 출신인 그는 2004년 정보과학기술보좌관 재직 당시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의 연구를 전폭 지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7-08-1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