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마크롱 전화통화…“北에 합심해 대응”

입력 : 2017-08-13 09:07 ㅣ 수정 : 2017-08-13 0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엠마누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잇단 핵·미사일 도발에 나선 북한에 대해 양국이 합심해 대응하기로 결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프랑스 파리 엘리제 궁에서 13일(현지시간) 미·불 정상회담이 개최됐다. 사진=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프랑스 파리 엘리제 궁에서 13일(현지시간) 미·불 정상회담이 개최됐다.
사진=AP 연합뉴스

뉴저지 베드민스터의 골프장에서 휴가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양국 정상은 안정을 해치고 위기를 확대하는 북한의 행동으로 위험이 커지는 상황에 맞설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지도부는 최근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놓고 군사적 행동까지 시사하는 격렬한 설전을 벌여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