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딸 조사에 프로파일러 투입…범행동기 파악 마지막 절차

입력 : 2017-10-12 19:09 ㅣ 수정 : 2017-10-12 19: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여중생 살해·시신유기 사건의 피의자인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씨와 딸에 대한 조사에 프로파일러(범죄심리분석관)를 투입했다. 이씨의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밝히기 위해서다.

신상공개된 ‘어금니 아빠’ 서울경찰청은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이영학씨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달 집에서 투신자살한 아내의 영정 사진을 들고 노래를 부르는 이씨의 모습.

▲ 신상공개된 ‘어금니 아빠’
서울경찰청은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이영학씨의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달 집에서 투신자살한 아내의 영정 사진을 들고 노래를 부르는 이씨의 모습.

서울 중랑경찰서는 12일 “오늘 오후부터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가 이씨와 이씨의 딸(14)을 면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투입된 프로파일러는 이씨와 이씨 딸에게 각 3명씩 총 6명이다.

경찰은 피의자들의 성장 과정, 교우 관계, 교육 과정 등 사회적 관계와 정신·심리 상태 등을 확인하기 위해 프로파일러를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오는 13일로 예정된 검찰 송치를 앞두고 이씨 부녀가 범행에 이르게 된 심리적 배경과 범행의 근본적 동기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한 마지막 절차인 셈이다.

경찰은 이씨로부터 딸의 친구인 A양 살해와 시신유기 자백을 끌어냈고, A양 시신 부검을 통해 ‘끈 같은 도구로 목 조른 흔적’이라는 결정적 타살 증거까지 확보한 만큼 범행동기 확인은 이제 남은 최대 과제다.

이씨는 경찰에서 범행동기를 일부 진술하기는 했으나 경찰은 진술의 신뢰성이 높지 않다고 보고 추가 조사를 계속하는 중이다.

이씨가 A양 시신을 강원 영월에 유기하고서 서울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찍은 ‘셀프 동영상’이 이날 일부 매체에 공개됐는데, 이씨는 영상에서 A양이 ‘사고사’했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이미 범행을 시인해 의미 없는 진술이며 자기 합리화 차원에서 주장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경찰은 범행동기뿐 아니라 이씨가 A양을 살해한 정확한 시점과 범행에 이용한 도구도 밝혀야 한다.

전날 브리핑에서 경찰은 살해 시점이 이달 1일 오전 11시 53분부터 오후 1시 44분 사이라고 밝혔고, 살해 도구에 관해서도 “이씨가 ‘농에서 꺼낸 기다란 끈 같은 것으로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고만 설명했다.

경찰은 13일 오전 이씨와 이씨 딸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고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