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서실, 세월호 ‘박근혜 7시간’ 조사 차단 시도”

입력 : 2017-10-12 22:19 ㅣ 수정 : 2017-10-12 2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세월호 특조위 조사를 저지하려 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브리핑을 듣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 제공

▲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브리핑을 듣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 제공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12일 연합뉴스를 통해 공개한 ‘2015~2016년 청와대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해 및 대책’ 문건에는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른바 ‘박근혜 7시간’ 조사를 저지하려고 한 정황이 담겨 있었다.


이 의원이 공개한 문건은 당시 청와대에서 생산된 이른바 ‘캐비닛 문건’을 이 의원이 대통령기록관에서 확인한 뒤 필사한 문건이다.

이 문건 2015년 11월 13일 자료에는 비서실장 지시시항으로 “세월호 특조위가 사고당일 VIP 행적 등을 조사안건으로 상정하려 한다는데, 주무부처인 해수부가 책임지고 차단하도록 할 것”이라고 나와있다.

문건은 “세월호 특조위가 VIP 7시간 행적 논란을 조사해 처리하는 것은 명백한 일탈·월권 행위인 만큼 해수부를 중심으로 강력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