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평창 실무회담’ 15일 판문점 개최 北에 제의

입력 : 2018-01-12 20:23 ㅣ 수정 : 2018-01-12 2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해성 통일차관 등 대표단 3명 명단 통지…주말에도 연락채널 가동
北방문단 규모·방남 경로·공동입장 등 구체사안 논의 예정

정부는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자고 12일 제의했다.
공동보도문 들고 공동 입장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지난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종료회의에 공동보도문을 들고 입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 공동보도문 들고 공동 입장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지난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종료회의에 공동보도문을 들고 입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또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한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북측에 통지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남북 고위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의 통지문을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앞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및 문화행사와 관련한 우리측 입장을 정리한 자료도 북측에 전달했다.

남북은 지난 9일 고위급회담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해 합의하고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회담을 열어 논의하기로 한 바 있다.

북측이 우리의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고위급회담 개최 6일 만에 실무회담이 열리는 것으로, 북한은 천 차관과 급을 맞춰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을 대표단장으로 내세울 가능성이 커 보인다.

우리측 대표단은 천 차관 외에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과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으로 구성됐다.

3명 모두 고위급회담에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석해 원만한 후속협의가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당초 북측에서 회담 일정을 제안하기를 기대했지만 고위급회담 종료 사흘이 지나도록 특별한 움직임이 없자 먼저 개최 일정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도 평창 참가와 관련한 논의의 시급성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주말에도 연락채널을 가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이 파견하기로 한 고위급대표단과 응원단, 예술단 등 방문단 규모와 방남 경로, 숙소, 경비 부담 원칙 등이 조율될 것으로 보인다. 또 개회식 공동입장과 공동응원, 단일팀 구성 등에 대한 추가 협의도 있을 전망이다.

남북은 여기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만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