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자원봉사” 거짓인터뷰한 물리치료사

입력 : ㅣ 수정 : 2018-01-18 09: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평창겨울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애쓰는 2만여 명의 자원봉사자인 척 거짓 홍보를 한 물리치료사 정아윤(24)씨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정씨는 ‘모델 출신 자원봉사자’로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고, 동계올림픽을 위해 잠시 본업인 모델 활동 대신 물리치료 전공을 살릴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는 언론 인터뷰까지 했다.


그러나 이번 올림픽 자원봉사에 전체 봉사자 명단에도 정씨의 이름은 없었음이 서울신문 보도로 뒤늦게 확인됐다. ▶[단독] 모델 출신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알고보니 새빨간 거짓말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