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5일 갑자기 바꾼 실무접촉 대표단 안정호의 정체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15일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의 대표단 가운데 1명을 모란봉악단 소속으로 보이는 인물로 교체했다. 교체된 인물이 모란봉악단 소속이라면 이 악단의 방남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을 경축하는 모란봉악단, 공훈국가합창단 합동공연이 리만건과 리병철 등 미사일 시험발사에 이바지한 국방과학 부문 일꾼들과 교원, 연구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같은 날 인민극장에서 열렸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31일 전했다. 사진은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게재된 공연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을 경축하는 모란봉악단, 공훈국가합창단 합동공연이 리만건과 리병철 등 미사일 시험발사에 이바지한 국방과학 부문 일꾼들과 교원, 연구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같은 날 인민극장에서 열렸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31일 전했다. 사진은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게재된 공연 모습.
연합뉴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이 제의한 예술단 실무접촉 대표 중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를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오늘 오후 1시 30분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통지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통보한 안정호에 가장 근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사는 과거 2014년 4월 노력영웅칭호를 받은 인물로 보인다. 당시 북한 노동신문에 실린 안정호의 프로필을 보면 만수대예술단과 왕재산경음악단의 연주자와 보천보전자악단의 작곡가를 거쳐 모란봉악단 창작실 부실장으로 되어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모란봉악단 창작실 부실장인 안정호가 회담 대표로 나온다는 안정호와 동일인물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의 악단 소속 창작실은 공연과 관련해 노래 등의 작곡뿐 아니라 안무, 의상, 무대배경, 공연단의 배치 등을 총괄적으로 다루는 조직이어서 북한이 통보한 무대감독의 역할에 부합해 보인다.

특히 북한이 13일 통보한 명단에 현송월 모란봉악단장이 관현악단장으로 대표에 포함된 것을 보면 안정호도 이 인물이 가능성이 크다.
현송월. 2015년 12월. 서울신문 포토DB

▲ 현송월. 2015년 12월. 서울신문 포토DB

이런 추정이 맞는다면 북한이 모란봉악단의 주축인 인물을 이번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의 대표단에 기용하면서 방남 예술행사를 모란봉악단을 주축으로 진행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이번에 교체된 윤범주는 ‘관현악단 지휘자’로 이름을 올렸었는데 2013년 5월 10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서 ‘은하수관현악단 지휘자’라고 소개됐다. 현재 모란봉악단 소속이 아닐 가능성이 큰 인물이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번 남쪽에 보낼 예술단에 굉장히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모란봉악단이 주축이 되겠지만, 북한 여러 악단과 가극단, 합창단 등에서 선발된 최정예 요원으로 구성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내놓는다.

예술단은 100여명을 넘는 수준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10인조 정도 알려진 모란봉악단으로만 이 규모를 채우기는 어려워 여러 예술단에서 차출될 개연성이 충분하다.

이번에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내려오는 북한 예술단은 노래뿐 아니라 춤이나 연기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북한은 2002년 서울에서 열린 8·15 민족통일대회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아끼던 만수대예술단, 피바다가극단, 평양예술단 소속 가수와 무용배우 등 30여 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파견했다.
북한의 피바다가극단 무용수들이 지난 18일 밤 중국 다롄의 개발구 대극원 무대에 올려진 대형 가극 홍루몽에서 화려한 춤사위를 선보이고 있다. 선양 연합뉴스

▲ 북한의 피바다가극단 무용수들이 지난 18일 밤 중국 다롄의 개발구 대극원 무대에 올려진 대형 가극 홍루몽에서 화려한 춤사위를 선보이고 있다.
선양 연합뉴스

또 무산되기는 했지만 2015년 12월 모란봉악단의 중국 베이징 공연 때도 이 악단원뿐 아니라 국가공훈합창단이 공연단에 포함됐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