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김정은 김여정이 펜스를 갖고 놀았다”

입력 : 2018-02-12 15:46 ㅣ 수정 : 2018-02-12 2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입 다물고 묘한 웃음만 .. “이미지 메이킹 게임서 펜스에 판정승”
방북초청·화해의 메시지 .. ‘핵무기 해제 때까지 대북 압박’에 견줘 신선
김여정이 지난 11일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 참석, 옆에 앉은 문재인 대통령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 김여정이 지난 11일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 참석, 옆에 앉은 문재인 대통령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이 평창동계올림픽에 대규모 대표단을 보내기로 했을 때, 전 세계는 그가 올림픽을 독차지할까 봐 걱정했다. 정말 그런 의도였다면, 그에게 김여정보다 더 나은 특사는 없었을 것이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2일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평창올림픽에서 알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으로 가는 스포트라이트를 빼앗았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대중 앞에서는 입을 열지 않고 묘한 웃음만 지은 김여정이 외교적인 ‘이미지 메이킹 게임’에서 펜스 부통령을 앞질렀다고 평가했다.

또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할 때까지 압박을 강화한다는 ‘해묵은 메시지’를 갖고 온 펜스 부통령과는 달리, 김여정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예상치 못한’ 방북 초청과 화해의 메시지를 가지고 왔다고 상반된 평가를 내렸다.

김여정은 등장하는 곳마다 관심을 끌었지만, 펜스 부통령은 올림픽 개회식 직전 문 대통령이 주최한 만찬 자리에 등장하지지 않았을 때 가장 큰 반향을 일으켰다고 신문은 꼬집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 관람 도중 문 대통령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 관람 도중 문 대통령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개회식에서 남북단일팀이 입장할 때도 청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냈지만 펜스 부통령은 앉은 자리를 지켰고, 이는 문 대통령과 선수단에 실례되는 행동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전 국무부 한일담당관 민타로 오바는 “펜스 부통령이 북한의 손 안에서 놀았다”고 비판했다. 미국이 동맹국인 한국과 거리를 두고, 남북한 관계를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깎아내리려는 것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펜스 부통령이 좋은 기회를 놓쳤다는 비판도 나온다.

코네티컷대 역사학과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펜스 부통령이 남북단일팀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면 비핵화 대화에 정말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그렇다고 그 발언이 미국의 입지를 위축시키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든 교수는 “남북 단일팀이 입장했을 때 펜스 부통령 부부가 일어서지 않았다는 사실은 미국의 ‘괴롭히기’ 외교행태가 새롭게 바닥을 찍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