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열차 사고 .. 우리 국민 2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14: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교부는 오스트리아 남동부 니클라스도르프역 인근에서 지난 12일 밤 여객 열차 2대가 충돌한 사건과 관련해 우리 국민 2명이 다쳤다고 13일 밝혔다.
구조대원들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니클로스부르크에서 발생한 충돌사고로 처참하게 찢겨진 열차를 살펴보고 있다.AP 연합뉴스

▲ 구조대원들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니클로스부르크에서 발생한 충돌사고로 처참하게 찢겨진 열차를 살펴보고 있다.AP 연합뉴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12일 낮 오스트리아 남동부 슈타이어마르크주 니클라스도르프역 인근에서 여객 열차 2대가 충돌, 우리 국민 2명이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밝혔다.


이어 “주오스트리아대사관이 병원 관계자 및 부상으로 후송된 1명과 통화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이들 두 명은 크게 부상을 입지는 않았으나 정밀 검사를 받기 위해 현재 대기 중”이라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대사관은 피해를 입은 우리 국민 가족에게 연락을 취해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며 “가족 및 병원 측과 연락을 유지하며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니클라스도르프역 인근에서 여객 열차끼리 부딪쳐 1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열차는 지역을 운행하는 열차와 오스트리아 그라츠에서 독일 자르브뤼켄으로 가는 유로스타 열차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