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컬링 ‘랭킹 2위’ 스웨덴에 패배 “점수 차 버거웠다”

입력 : 2018-02-14 23:51 ㅣ 수정 : 2018-02-14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자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4인조 컬링 두 번째 경기에서 스웨덴에 패배, 예선 2연패에 빠졌다. 스웨덴은 세계랭킹 2위(국가 순위)를 달리는 강호다.
한국 남자 컬링 선수들이 14일 평창올림픽 컬링센터에서 열린 미국과 예선 대결에서 스톤을 스위핑하고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남자 컬링 선수들이 14일 평창올림픽 컬링센터에서 열린 미국과 예선 대결에서 스톤을 스위핑하고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김창민 스킵(주장)이 이끄는 남자컬링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2차전에서 스웨덴(스킵 니클라스 에딘)에 2-7로 경기를 내주며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이날 오전 1차전에서 미국(스킵 존 슈스터)에 7-11로 패했던 대표팀은 승리 없이 2연패에 빠졌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 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진출한다. 대표팀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려면 최소 5승 4패를 거둬야 한다고 보고 있다.

경기 후 임명섭 코치는 “스웨덴은 빈틈이 없었다. 큰 무대 경험이 많아서 빠르게 적응하고 실수가 적었다”고 말했다.

성세현은 “약간의 점수 차가 나도 버거워졌다. 우리는 어렵게 던지고 상대는 쉽게 던졌다. 우리가 실수로 틈을 보이면 스웨덴이 차이를 벌렸다”면서 “하나라도 실수 좀 해주지”라는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세컨드 김민찬은 “공든 탑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고 허탈해했다.

스웨덴전 패배로 예선 2연패에 빠진 대표팀은 15일 하루 쉬고, 16일 오전 노르웨이, 오후 캐나다와 3·4차전에 나선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