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에 뜬 배구 여제, 스노 발리볼 알린다

입력 : 2018-02-14 21:44 ㅣ 수정 : 2018-02-14 2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경 등 배구스타 총출동
14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 인근 ‘오스트리아 하우스’ 앞에서 스케이팅이나 스키, 썰매가 아닌 이색 경기가 펼쳐졌다. 바로 눈 위에서 하는 배구 ‘스노 발리볼’이다.
‘배구 여제’ 김연경(오른쪽)이 14일 강원 평창의 오스트리아 하우스 앞에서 열린 ‘스노 발리볼’ 쇼케이스에서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국제배구연맹이 마련한 스노 발리볼 경기는 동계올림픽 채택을 위한 시범 경기 차원에서 열렸다. 평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구 여제’ 김연경(오른쪽)이 14일 강원 평창의 오스트리아 하우스 앞에서 열린 ‘스노 발리볼’ 쇼케이스에서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국제배구연맹이 마련한 스노 발리볼 경기는 동계올림픽 채택을 위한 시범 경기 차원에서 열렸다.
평창 연합뉴스

●동계 정식 종목 채택 위해 시범경기

국제배구연맹(FIVB)과 유럽배구연맹(CEV)이 마련한 이 경기에는 ‘배구 여제’ 김연경(30·중국 상하이)을 비롯해 지우베르투 필류, 이마누에우 헤고(이상 브라질), 블라디미르 그르비치(세르비아) 등 배구 스타들과 비치 발리볼의 니콜라스 베거(오스트리아) 등이 총출동했다. 아직 생소한 스노 발리볼을 세계에 알려 동계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이끌기 위한 노력이다.

쉬에천(중국), 필류(브라질)와 한 팀으로 나선 김연경은 세트스코어 1-2로 아쉽게 패한 후 “눈 위에서 경기를 처음 해보는데 재밌다”고 말했다. 이어 “실내 배구보다 지면이 미끄러워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 기술적인 면에서는 실내 배구와 비슷하나 나처럼 기본기가 강한 선수가 잘할 것”이라며 미소 지었다.

●김연경 “스노 발리볼 채택 땐 꼭 뛰고파”

그는 “겨울에는 밖에서 배구를 못 할 것이라고 많은 분이 생각한다. 눈 위에서 눈싸움하듯 배구도 밖에서 할 수 있다”며 “많은 사람이 따뜻한 음료를 마시며 밖에서 보는 것도 또 다른 매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노 발리볼이 언젠가 동계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되고 기회가 된다면 꼭 뛰고 싶다”고 밝혔다. 전날 쇼트트랙 경기를 지켜본 김연경은 “분위기 등 모든 게 다 좋았다. 올림픽이 우리나라에서 열린다는 것이 감격스러웠고 이 자리에 함께 있다는 것이 영광”이라며 기뻐했다.

평창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8-02-15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