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귀성 민심 잡아라”… 여야 지도부 총출동

입력 : 2018-02-14 22:00 ㅣ 수정 : 2018-02-14 2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 귀성 민심 잡아라”… 여야 지도부 총출동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가운데) 대표와 우원식(왼쪽) 원내대표가 용산역 KTX승강장에서 설 귀성객들에게 귀성 인사를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설 귀성 민심 잡아라”… 여야 지도부 총출동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가운데) 대표와 우원식(왼쪽) 원내대표가 용산역 KTX승강장에서 설 귀성객들에게 귀성 인사를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서울역 KTX승강장을 찾은 자유한국당 홍준표(오른쪽) 대표와 김성태(오른쪽 두 번째) 원내대표가 기차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는 모습.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서울역 KTX승강장을 찾은 자유한국당 홍준표(오른쪽) 대표와 김성태(오른쪽 두 번째) 원내대표가 기차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는 모습.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박주선(오른쪽 네번째)·유승민(오른쪽 세번째)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서울역을 찾아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박주선(오른쪽 네번째)·유승민(오른쪽 세번째)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서울역을 찾아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서울역 KTX 승강장에서 귀향하는 기차를 향해 손을 흔드는 정의당 이정미(오른쪽 두 번째) 대표와 노회찬(오른쪽) 원내대표.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서울역 KTX 승강장에서 귀향하는 기차를 향해 손을 흔드는 정의당 이정미(오른쪽 두 번째) 대표와 노회찬(오른쪽) 원내대표.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역과 용산역을 찾아 명절 민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가운데) 대표와 우원식(왼쪽) 원내대표가 용산역 KTX승강장에서 설 귀성객들에게 귀성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역 KTX승강장을 찾은 자유한국당 홍준표(오른쪽) 대표와 김성태(오른쪽 두 번째) 원내대표가 기차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는 모습.

박주선(오른쪽 네번째)·유승민(오른쪽 세번째)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서울역을 찾아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역 KTX 승강장에서 귀향하는 기차를 향해 손을 흔드는 정의당 이정미(오른쪽 두 번째) 대표와 노회찬(오른쪽) 원내대표.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2018-02-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