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 최대 14㎏ 용량 건조기 출시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2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전자가 이끄는 의류 건조기 시장에 삼성전자가 대용량 신제품을 출시하며 선두 탈환을 위한 도전장을 던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삼성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인 14㎏ 용량에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을 적용한 건조기를 다음달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9㎏ 모델(115ℓ)보다 건조통이 207ℓ로 두 배 가까이 커졌다. 많은 양의 세탁물은 물론 두꺼운 이불까지 한번에 건조할 수 있다. 가동 시간은 물론 전기료 부담도 낮췄다. 에코모드를 사용하면 1회 건조 때 전기료가 164원에 그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다음달 초 정식 출시에 앞서 삼성닷컴과 주요 유통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 판매를 한다. 업계에서는 LG전자가 국내 건조기 시장의 70% 정도를 차지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이를 추격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2-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