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투자 ’ 공언했던 씨티銀, 美 본사로 또 1000억대 배당

입력 : ㅣ 수정 : 2018-02-14 2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씨티은행이 1000억원에 가까운 배당을 결정했다. 지난해 대규모 영업점 통폐합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배당을 유보하고 투자에 나서겠다’고 공언했지만 말을 바꿔 전년 수준의 배당금을 미국 본사로 보내게 된 셈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지난 12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한 주당 295원, 우선주 한 주당 345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약 938억 9133만원이다. 지난해 배당금(1146억원)과 비슷한 규모다.

씨티은행은 씨티그룹이 100% 출자한 ‘씨티뱅크 오버씨즈 인베스트먼트 코퍼레이션’(COIC)이 99.9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씨티은행은 지난해 소비자 상대 영업점을 126개에서 36개로 줄이고 일부 점포를 자산관리 점포로 개편했다. 이에 대해 씨티은행 노동조합이 반대하자 박진회 씨티은행장은 지난해 6월 “한국에서 필요한 투자를 지속하겠다. 이를 위해 2017년 사업연도의 이익배당을 유보하기로 건의했다”고 밝혔다.

금융권 관계자는 “매년 고배당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씨티은행이 약속을 저버리고 국내 투자금을 해외 본사의 배를 불리는 데 쓴 셈”이라고 꼬집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2-15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