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밤하늘 밝힌 ‘슈팅스타’

입력 : 2018-02-14 22:00 ㅣ 수정 : 2018-02-14 2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 밤하늘 밝힌 ‘슈팅스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의 드론쇼를 총괄한 인텔 드론 라이트쇼 책임자 내털리 청이 14일 강릉 카페 엘리시아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사 드론인 슈팅스타를 소개하고 있다. 지난 9일 개회식에서 펼쳐진 드론쇼는 최신 드론 기술의 총아로 꼽힌다. 겨울밤 하늘을 무대로 자유자재로 군무를 펼치면서 스노보드 선수와 오륜기 형상을 만들어 냈다. 강릉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창 밤하늘 밝힌 ‘슈팅스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의 드론쇼를 총괄한 인텔 드론 라이트쇼 책임자 내털리 청이 14일 강릉 카페 엘리시아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사 드론인 슈팅스타를 소개하고 있다. 지난 9일 개회식에서 펼쳐진 드론쇼는 최신 드론 기술의 총아로 꼽힌다. 겨울밤 하늘을 무대로 자유자재로 군무를 펼치면서 스노보드 선수와 오륜기 형상을 만들어 냈다.
강릉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의 드론쇼를 총괄한 인텔 드론 라이트쇼 책임자 내털리 청이 14일 강릉 카페 엘리시아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사 드론인 슈팅스타를 소개하고 있다. 지난 9일 개회식에서 펼쳐진 드론쇼는 최신 드론 기술의 총아로 꼽힌다. 겨울밤 하늘을 무대로 자유자재로 군무를 펼치면서 스노보드 선수와 오륜기 형상을 만들어 냈다.

강릉 연합뉴스
2018-02-1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