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우냐 과잉의전이냐… MB 출두 20여분간 강남 교통 통제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 前대통령 검찰 조사 때도 통제
시민들 “출근길에 과도한 배려”
경찰 “안전조치… 불편 최소화”


14일 오전 9시부터 9시 30분 사이 서울 강남 일대 도로 약 4㎞ 구간이 일시적으로 통제된다. 뇌물수수 및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자택인 강남구 논현동에서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까지 이동하는 구간이다. 전직 대통령의 검찰 출석 편의를 위해 경찰이 교통 통제에 나서는 것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13일 검찰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9시 20분쯤 자택에서 출발해 30분쯤 검찰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때는 출근길 ‘러시아워’여서 차량 정체가 극심한 시간대다. 이 전 대통령이 이동하는 시간은 10분에 그치지만 통제 시간은 적어도 20여분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시민들은 범죄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과도한 배려가 아니냐고 지적한다. 서초구 주민 김주희(27·여)씨는 “이 전 대통령 한 명을 위해 수많은 시민이 피해를 보아야 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면서 “교통 통제가 이뤄진다면 언제부터 언제까지 어떤 구간을 통제할 것인지 주민들에게 사전에 알려 줘야 한다”고 따졌다. 같은 지역에 사는 이성택(38)씨도 “이 전 대통령 신변의 안전 문제로 교통을 통제하고 출입을 막는 것이라면 시민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해 대통령직에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으러 이동할 때에도 강남 한복판에 한 사람을 위한 ‘고속도로’가 생겼었다. 지난해 3월 21일 오전 9시 15분쯤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서 중앙지검까지 약 5㎞ 구간의 교통이 통제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경남 김해에서 서울까지 경호 인력과 함께 버스로 이동했을 때 역시 경찰의 신호 통제로 서울요금소에서 대검찰청까지 19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검찰 출석에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인 만큼 당사자와 시민 쌍방의 안전을 도모하려는 조치”라면서 “도로를 전면 통제하진 않고 해당 차량이 이동하는 경로만 유동적으로 통제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8-03-1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