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들 먹거리 줄줄 다 올랐다…소비자원 3월 가공식품값 분석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콜라 11.8%·김밥 5.9%·소주 5.4%·짜장면 4%…
소비자들이 즐겨 먹는 콜라와 어묵, 즉석밥, 김밥, 짜장면 등 주요 가공식품 가격과 외식비가 줄줄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 서민들의 식비 부담이 커지고 있다.
16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공식품 가격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콜라 값이 전년 같은 달 대비 11.8%로 가장 많이 올랐다. 설탕(7.4%)과 어묵(6.0%), 즉석밥(5.6%), 소주(5.4%), 우유(5.0%), 간장(4.5%), 국수(3.2%), 라면·밀가루(각 2.9%) 등도 값이 뛰었다.


대표 외식 메뉴 가격도 1년 새 크게 올랐다. 김밥은 5.9%나 비싸졌고 짜장면(4.0%)과 삼겹살·비빔밥(각 3.5%), 칼국수(3.2%), 냉면(3.2%), 삼계탕(3.1%), 김치찌개백반(2.4%) 등의 순으로 인상폭이 컸다. 소비자원은 “김밥과 짜장면은 지난해 3월 이후 가격이 상승하는 추세이며, 삼겹살은 지난해 3월부터 가격이 계속 상승하다가 지난달 하락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두부(-33.3%)와 냉동만두(-15.1%), 햄(-4.7%), 오렌지주스(-3.4%) 등 일부 품목은 가격이 내렸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4-1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