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레드퍼드 “연기 은퇴”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독 활동 계속 여부는 즉답 피해
로버트 레드퍼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버트 레드퍼드

시대를 풍미한 할리우드 미남 배우 겸 감독 로버트 레드퍼드(82)가 배우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21세에 데뷔해 60년 넘게 은막의 별로 빛났다.

레드퍼드는 6일(현지시간) 미국 연예잡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와의 인터뷰에서 곧 개봉하는 영화 ‘디 올드 맨 앤 더 건’(The Old Man & The Gun)을 끝으로 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레드퍼드는 “은퇴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이 정도면 충분하다. 나가서 신나고 긍정적인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출 방면으로 활동을 늘릴 계획인지 묻자 “지켜보자”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그는 1967년 영화 ‘맨발 공원’으로 주목받았다. 1969년 ‘내일을 향해 쏴라’로 톱스타가 된 후 ‘스팅’, ‘모두가 대통령의 사람들’, ‘아웃 오브 아프리카’ 등 걸출한 작품에 연이어 출연했다. 감독으로도 성공했다. 1981년 ‘보통 사람들’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한 데 이어 1985년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독립영화제 ‘선댄스 영화제’를 만들었다. 2002년 아카데미 평생공로상, 2016년 미 대통령 자유의 메달을 받았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8-0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