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소녀 ‘깡’보라 금빛 발차기 보라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2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권도 49㎏급 금메달 후보 강보라
강보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보라
연합뉴스

태권도 국가대표 강보라(18·성주여고2)는 여느 여고생들과는 조금 다르다. 좋아하는 아이돌도 없고, 훈련 중간에 쉴 때도 특별히 즐기는 취미가 없다고 한다. 6살 때부터 태권도 조기교육을 받은 탓인지 강보라 인생은 태권도로 꽉 차 있다. 태권도가 어떤 의미인지 물으면 “어려서부터 해 와서인지 너무 좋다”고 답한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태권도 지도자인 데다 동생 셋도 모두 태권도 선수로 활동 중이어서 여섯 가족이 모이면 태권도 이야기로 꽃을 피운다.
태권도 여자 49㎏급에 출전하는 강보라(오른쪽)와 아버지 강호동씨가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권도 여자 49㎏급에 출전하는 강보라(오른쪽)와 아버지 강호동씨가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강보라는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여자 49㎏급에서 가장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다. 아버지 강호동(44) 성주중앙초 코치가 4살 때 처음 택견을 가르친 덕에 강보라는 남다른 발차기를 보유했다. 보통 얼굴을 가격할 때 바깥에서부터 발차기가 들어오나 강보라의 궤적은 안에서 바깥으로 향한다. 상대 선수들이 쩔쩔맬 수밖에 없다. 생애 첫 성인 국제대회였던 5월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세계랭킹 1위 웅파타나키트 패니팍(태국)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아시안게임에 대한 자신감을 장착했다.

8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만난 강보라는 “본래 택견에서 쓰던 곁차기가 특기였는데 태권도는 호구 장비를 다 착용하고 시합을 하다보니 불편해서 잘 사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에 시합에서 공격이 막혀서 다시 쓰고 있다”며 “아빠가 조언을 해 줘서 사용하고 있는데 몸에 더 익도록 연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체력은 여자 선수 누구에게도 뒤처지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남자 선수들을 따라갈 정도로 열심히 하고 있다”며 “경기가 1~3회전까지 이뤄지는데 체력이 뒷받침돼야 마지막까지 발차기가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호동씨는 “보라의 장점은 성실성이다. 발차기를 100개 하라고 하면 그걸 다 한다. 꾀를 안 피우는 성격”이라며 “아이들 넷이 모두 태권도 선수다 보니 부상을 당하거나 시합에서 지는 것을 보면 가슴이 아플 때가 있다. 그렇지만 성장해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강보라는 “아빠가 아시안게임에 나가선 정신 똑바로 차리라고 말씀해 주셨다. 져도 되니깐 빼지 말고 공격하라고 하셨다”며 “부상도 조심하고 계속 관심받는 것에 대해 너무 자만하지 말아야겠다”고 말했다. 그는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도 있지만 일단 그런 것은 생각 안 하고 운동에만 전념할 계획”이라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건다면 눈물이 주르룩 흐를 것 같다. 지금까지 어떤 대회 금메달보다 기분이 좋지 않을까. 빨리 아시안게임에 나가고 싶다”며 해맑게 웃었다.

글 사진 진천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8-0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