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의 반팔 차림이 의미하는 것들 BBC의 분석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동신문 캡처

▲ 로동신문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늘 입던 인민복을 벗고 짧은 반팔 셔츠 차림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고 영국 BBC가 9일(현지시간) 전했다. 북측에도 폭염이 상당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로동신문 첫 면과 둘째 면에 걸쳐 보도된 사진들을 보면 다른 간부들은 모두 인민복 차림인데 반해 부인 리설주와 함께 금산포 젓갈 가공공장을 시찰하는 김 위원장 혼자만 짧은 반팔 차림이다. 방송은 선전선동 목적에 부합하는 사진만 철저히 걸러내는 북측 풍토로 볼 때 현재 북한 전역을 덮친 폭염 피해가 상당히 심각하고 식량 위기에 대한 걱정이 그만큼 높다는 반증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번 주초 시찰에 나설 때만 해도 김 위원장은 회색 재킷에 밀짚모자, 그리고 특유의 넉넉한 바지 차림이었다. 북한 정권 수립자인 할아버지 김일성이 ‘마오 스타일’을 약간 변형한 것을 그대로 따랐다. 하지만 주초 최고 기온이 섭씨 37.8도까지 치솟자 재킷을 벗어던지고 반팔 셔츠를 허리띠 아래로 집어넣었다. 대신 리설주가 남편의 재킷을 받아들고 수행했다.
다른 간부들은 여전히 정복 차림이다. KCNA 캡처

▲ 다른 간부들은 여전히 정복 차림이다.
KCNA 캡처

방송은 나아가 김 위원장이 지난 6일 삼천 메기농장을 찾은 지 이틀 만인 8일 젓갈 가공공장을 찾은 것은 북한이 폭염 때문에 얼마나 고통받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 메기농장과 젓갈 가공공장을 찾은 것이 한날이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이미 당국은 가뭄 피해가 심각하다고 호소했고 지난해 인구의 70%가 식량 원조에 의존하고 있다고 보도된 이 나라의 농업에 상당한 피해가 예상된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북한 당국은 연일 생선이나 버섯 같은 대안 식품들의 증산을 촉구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KCNA)은 삼천 메기농장을 시찰했을 때 탱크에 메기가 가득 담겨 있는 것을 보여주면서 지난해보다 10배 증산됐다고 선전했다.

지난해 김 위원장의 시찰 때 의도치 않게 그 전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탄도미사일 두 대가 자세히 알려진 일이 있었다. 그리고 지난달 일련의 시찰 때 김 위원장이 현지 간부들의 혼을 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당시 김 위원장은 발전소 건설이 17년째 이뤄지지 않은 이유를 추궁하면서 문제가 있는 간부들을 종신형에 처하거나 부패 혐의로 처단하겠다는 식으로 위협했다. 이런 과거의 예처럼 김 위원장이 단순히 더워서 정복을 벗어던진 것이 아니라 숨겨진 뜻과 의미가 있을지 모른다는 것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삼천 메기농장을 찾았을 때의 모습. KCNA 캡처

▲ 삼천 메기농장을 찾았을 때의 모습.
KCNA 캡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