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 대마 밀수·흡연’ 허희수 SPC 부사장 구속 기소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달책 미국교포 불구속 기소
허희수 허희수 SPC 부사장.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희수
허희수 SPC 부사장. 서울신문 DB

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40) 부사장(SPC 마케팅전략실장)이 액상 대마를 해외에서 밀수해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강력범죄전담부(부장 윤상호)는 허 부사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허 부사장은 올해 6월 국제우편을 이용해 해외에서 액상 대마를 몰래 들여오고 이를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허 부사장이 대마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전달책 역할을 한 일반인인 미국교포 1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허 부사장은 2007년 파리크라상에 입사해 사실상 ‘경영 수업’을 받았고, 2016년 7월 미국 뉴욕의 유명 수제버거 체인점인 ‘쉐이크쉑’을 국내에 들여오면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