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오늘 예정됐던 경의선 도로 공동조사 13일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전날밤 연기 요청…도로 공동연구조사단 1차 회의 13일 개최
‘오늘도 남북철도 회의 잘해봅시다’ 9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 출입사무소에서 ‘남북 철도 공동연구 조사단 2차 회의’를 앞두고 우리측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과 북측 김창식 철도성 부국장을 대표 등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북측 구간 현지 공동조사의 대상과 방식, 남북 연결구간에 대한 추가 점검 문제를 논의했다. 2018.8.9 통일부 제공=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늘도 남북철도 회의 잘해봅시다’
9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 출입사무소에서 ‘남북 철도 공동연구 조사단 2차 회의’를 앞두고 우리측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과 북측 김창식 철도성 부국장을 대표 등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북측 구간 현지 공동조사의 대상과 방식, 남북 연결구간에 대한 추가 점검 문제를 논의했다. 2018.8.9 통일부 제공=뉴스1

남북은 10일 시작할 예정이던 경의선 도로 현지 공동조사를 13일부터 진행하기로 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간 합의에 따라서 경의선 도로 현지 공동조사가 13일 월요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당초 10일부터 17일까지 개성에서 평양까지 경의선 도로의 현대화를 위한 공동조사를 하기로 했지만, 북측이 전날 밤늦게 별다른 설명 없이 13일로 연기하자고 요청했다.

남북 도로 공동연구조사단 1차 회의도 13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개최된다.

남북은 경의선 도로에 이어 고성∼원산 간 동해선 도로에 대한 공동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남북은 지난 6월 28일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한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