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트레비 분수 ‘셀카 명당’ 자리 놓고 여성끼리 주먹다짐

입력 : ㅣ 수정 : 2018-08-11 14: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셀카 명당을 놓고 이탈리아 로마 트레비 분수 앞에서 난투극을 벌인 두 여성.  로마시 경찰 제공

▲ 셀카 명당을 놓고 이탈리아 로마 트레비 분수 앞에서 난투극을 벌인 두 여성.
로마시 경찰 제공

이탈리아 로마의 대표적 명소인 트레비 분수에서 ‘셀카’ 명당을 차지하려던 여성 관광객 2명이 주먹다짐을 벌여 급기야 집단 난투극으로 비화됐다.

10일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트레비 분수에서 네덜란드의 19세 여성과 44세의 이탈리아계 미국 여성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졌다.

사건은 셀카 촬영 장소로 두 사람이 같은 장소를 두고 서로 차지하려다 시작됐다. 처음엔 말다툼을 벌이다 이내 머리채를 붙잡고 서로의 뺨을 때리는가 하면 결국 주먹까지 오가고 말았다.

싸움은 두 사람만의 주먹다짐으로 끝나지 않았다. 주변에 있던 이들의 가족들까지 싸움에 뛰어들었고, 다툼은 총 8명이 연루된 집단난투극으로 번졌다.
셀카 명당을 놓고 이탈리아 로마 트레비 분수 앞에서 난투극을 벌인 두 여성.  로마시 경찰 제공

▲ 셀카 명당을 놓고 이탈리아 로마 트레비 분수 앞에서 난투극을 벌인 두 여성.
로마시 경찰 제공

현장에 있던 경찰관 2명이 만류하면서 싸움이 진정되는가 싶더니 몇 분 뒤 또 다시 이어졌다. 결국 경찰 2명이 더 출동한 뒤에야 볼썽사나운 소동은 막을 내렸다.

폭행 당사자들은 큰 부상 없이 몸에 멍이 드는 정도로 피해를 입었지만, 즐거워야 할 여행 중에 경찰 조사를 받고 폭력 혐의로 기소될 처지에 놓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