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혁명 명예회복 9년 만에 재개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원장에 이승우 동학농민혁명재단 이사장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와 후손의 명예 회복을 위한 유족 등록 사업이 9년 만에 재개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장관 소속으로 설치한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명예회복 심의위원회가 5일부터 유족 등록 업무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심의위원회는 위원장인 이승우(사진) 동학농민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이기곤 동학농민혁명유족회 이사장, 신영우 충북대 명예교수, 이재운 전라북도 문화재위원장, 최민자 동학학회장의 민간위원 5명과 문체부 문화정책국장 등 4명의 정부위원으로 구성했다.

앞서 2004년 제정·공포한 동학농민혁명 특별법에 따라 국무총리 소속 기관으로 출범한 위원회는 2009년까지 5년 동안 모두 3644명의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와 1만 567명의 유족을 등록하고 활동을 종료했다. 그러나 유족 등록 업무를 이어갈 필요성이 제기돼 지난해 12월 동학농민혁명 특별법 개정으로 심의위원회가 새로 꾸려졌다.

동학농민혁명 유족으로 인정받으려면 관련 서류를 첨부해 위원회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결과는 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내년 말까지 통보한다. 유족 등록 신청 서식은 재단 홈페이지(1894.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위원회 사무처 (063) 538-2897로 문의하면 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