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정부 훈장 받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10-08 2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류 확산 기여”… 靑 국무회의서 의결
정부가 ‘월드스타’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에게 유공 훈장을 수여한다.
방탄소년단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탄소년단
AFP 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8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의결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류 확산에 기여한 방탄소년단 멤버 7명에게 화관문화훈장을 주기로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화관문화훈장은 문화예술 발전에 공적이 뚜렷한 인사들에게 수여하는 문화훈장 가운데 5등급에 해당한다.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원조 한류스타’ 자리에 오른 배우 배용준이 2008년 이 훈장을 받았다. 원로 코미디언 백남봉도 2010년 별세 뒤 같은 훈장을 추서받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회의에서 “외국의 수많은 젊은이들이 우리말로 된 가사를 집단으로 부르는 등 한국어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아울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양국 우호증진 공로를 인정해 무궁화대훈장을, 배우 이순재에게도 콘텐츠·대중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10-0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