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마약 풍선 ‘해피벌룬’ 주의보

입력 : ㅣ 수정 : 2018-10-09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소년들 사이서 급속 퍼져
클럽·축제 등서 손쉽게 구해
한국인 여행객도 주의해야
베트남 청년들이 지난달 22일 하노이 나이트클럽에서 마약풍선 ‘해피벌룬’을 통해 환각물질의 일종인 아산화질소를 흡입하고 있다.  하노이 AFP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베트남 청년들이 지난달 22일 하노이 나이트클럽에서 마약풍선 ‘해피벌룬’을 통해 환각물질의 일종인 아산화질소를 흡입하고 있다.
하노이 AFP 로이터 연합뉴스

엄격한 사회주의 국가로 알려진 베트남에서 환각 작용을 일으키는 마약풍선 ‘해피벌룬’이 청소년들 사이에서 급속히 퍼지며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특히 베트남 교민 자녀들과 한국인 여행객들도 손쉽게 이를 구할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9일 베트남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수도 하노이에서 열린 음악축제 ‘베트남의 일렉트로닉 주말’(VIEW) 행사장에서 관객 중 12명이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 가운데 7명은 병원 도착 당시 사망했다. 현장에서는 아산화질소와 마약 물질이 포함된 풍선이 대거 발견됐고, 후송된 관객 12명 모두에게서 약물 검사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들 청소년들이 주로 손을 대는 신종 마약은 풍선에 아산화질소를 주입한 해피벌룬으로 ‘펑키볼’로도 불린다.

문제는 베트남의 젊은층 사이에서 해피벌룬이 하나의 문화인 것처럼 일상화돼 대도시 클럽이나 축제 현장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다는 점이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하노이와 호찌민, 다낭 등 대도시의 클럽이나 바 등지에서 해피벌룬을 손쉽게 구할 수 있고 호객을 위해 무료로 나눠 주는 업소도 있다.

베트남 공안당국에 따르면 현재 베트남에는 약 22만 2000여명이 마약 중독자로 등록돼 있고, 이 가운데 70%가량이 30대 이하로 집계됐다. 과다 복용으로 사망하는 인원도 연간 16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보니 베트남에 여행 온 사람들도 하나의 문화 체험처럼 해피벌룬에 손을 댄다. 한국 청소년들이 현지 업소에서 해피벌룬 20∼30개를 만들 수 있는 7∼10㎏짜리 아산화질소 가스통을 사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특히 일부 몰지각한 한국 교민이 운영하는 현지 PC방에서 한국 청소년들에게 해피벌룬을 파는 경우도 종종 포착됐다. 하지만 공안당국에 적발되더라도 심각한 경우가 아니면 벌금만 물고 풀려나 다음날 또 마약을 복용할 수 있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문제가 되는 한인 업소에 엄중히 경고하고 시정되지 않으면 베트남 정부나 한국 수사기관에 통보, 처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10-1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